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제품 안내하지 않겠습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일본제품 안내하지 않겠습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잘못은 회사가 했는데 부끄러움은 왜 노동자의 몫인지 모르겠다."(정민정 마트노조 사무처장)

대형마트에서 아직 일본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가운데, 대형마트 노동자들이 먼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했다.

대형마트 3사 노동자들, 오늘부터 일본제품 안내 중단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아래 마트노조) 노동자들은 24일 오전 10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매장에서 고객들에게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대형마트 노동자들이 불매 운동에 동참한 건 가습기살균제를 판매한 옥시 제품에 이어 두 번째다.

마트 노동자들은 이날 대형 현수막에 표시된 일본 제품 하나하나에 직접 불매운동 표식을 붙이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전날(23일) 대형마트 3사에 일본제품 판매중단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김기완 마트노조 위원장은 "마트 노동자는 역사 왜곡과 경제보복을 일삼고 있는 일본을 규탄하는 국민적인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면서 "우리들은 이 시간부터 매장에서 일본상품에 대한 안내를 모두 중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형마트 3사에 국민적 일본상품 불매운동에 즉각적인 동참을 요구한다"면서 "모든 일본 제품을 대형마트 매장에서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일본맥주 할인행사, 부끄럽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중소형 마트와 달리 대형마트는 일본제품 판매중단에 동참하지 않고 있으며, 최근 이마트 양재점의 경우 일본 맥주 6캔을 5천 원에 판매하는 할인 행사를 진행해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이마트 양주점에서 일하는 정호순 이마트지부 경기본부 부본부장은 "얼마 전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일본산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기사를 보고 이마트에서도 그런 멋진 발표를 하지 않을까 기다렸다"면서 "그런데 이마트 양재점에서 일본산 맥주 6캔을 5천원에 할인 판매하다가 반민족 마트로 규탄받는다는 부끄러운 소식이 들려왔다"고 지적했다.

정호순 부본부장은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에 기획된 행사라 미리 치우지 못했다는 건 변명이란 걸 우린 잘 안다"면서 "국민생활과 가장 밀접하게 결부된 이마트가 국민 정서를 이렇게 읽지 못하다니 부끄러울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롯데가 일본기업 아니라면 불매운동에 동참해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소속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롯데마트 원주점에서 주류를 담당하는 김영주 롯데지부장도 "일본 경제보복 이후 하루 400개 나가던 아사히 맥주 판매량이 하루 50개 정도로 줄었고 삿포로 등 다른 일본 맥주도 1/4 정도로 줄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일본의 어처구니없는 경제보복으로 얼마나 가슴 아프고 열받아 하는지 현장에서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영주 지부장은 "롯데는 태생이 애매한 기업이라 현장에서 우리 노동자는 더 난감하다"면서 "신동빈 회장이 롯데 국적은 대한민국이라고 선언한 적이 있는 만큼 롯데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외면받을 짓을 멈춰야 한다, 당장 일본제품 판매중지는 물론 대국민 정서에 맞는 행동을 선제적으로 단행해 롯데가 일본기업이 아님을 똑똑히 알리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미 일본제품 안내 거부에 나선 곳도 있다. 홈플러스 영등포점 수산식품부에서 일하는 정미화 홈플러스지부 서울본부장은 "어제부터 피켓을 들고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알리고 있다"면서 "물건을 진열하고 자기 상품을 안내(요청) 받을 때마다 이 제품이 일본 제품이고 현장에서 이러이러한 일을 하려고 한다고 고객에게 양해를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트노동자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전국 마트노동자들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회사에 매장 내 일본제품 판매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으며 앞으로 고객들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전국 대형마트 앞에서 마트노동자들의 일본 제품 안내 거부를 알리고 동참을 호소하는 피케팅을 하고 현수막을 부착하며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마트노동자들은 "일본에 대한 전국민적 분노와 행동에도 오히려 우리 정부와 국민을 탓하는 친일세력들이 있다"면서 "우리는 일본이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을 할 때까지 이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국민들과 함께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잡고 이 땅의 친일적폐세력들을 몰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9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