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은평뉴타운 아파트 단지에 걸린 '은평뉴타운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 현수막
 은평뉴타운 아파트 단지에 걸린 "은평뉴타운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 현수막
ⓒ 은평시민신문 정민구

관련사진보기

 
지난 7월 1일 서울 은평뉴타운연합회는 진관동 주민 중심으로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반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아래 비대위)'를 꾸린 것으로 확인됐다. 비대위에는 은평뉴타운 3개 지구에 속한 총 45개 아파트 단지 중 절반 이상이 참여해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반대를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규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는 진관동 주민 중심으로 꾸려졌으며 앞으로 지축 주민과 함께 투트랙으로 건립 반대를 표명해 주민권익을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비대위는 진관동 주민들을 중심으로 그동안 소수에 의해 잘못 끼워진 단추를 바로잡는 역할을 해나갈 것이며 은평뉴타운 각 단지별 동대표가 반대의사를 함께 표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은평구청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김미경 구청장이 후보시절 은평뉴타운연합회와 협의를 진행해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지하화'를 공약으로 내세웠다고 밝힌바 있다. 

하지만 비대위는 일반주민들은 광역자원순환센터가 건립되는 사실조차 몰랐을 뿐만 아니라 은평뉴타운연합회 내에서도 일부 소수만 추진을 찬성했다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앞으로 은평뉴타운연합회의 일부 의견인 완전 지하화에 반대할 뿐만 아니라 은평구청에서 추진 중인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의 건립을 반대하는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관동 은평뉴타운 대다수 주민들의 의견을 대표하는 공식적인 교섭단체로서 역할을 할 예정이며 선출직 공무원 전원에 대한 주민소환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은평구청은 지난 7월 1일 인사이동 및 조직개편을 통해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TF팀인 '시설건립추진단'을 만들어 운영 중에 있다. 

은평구청 관계자는 "시설건립추진단은 2개 팀이 속한 1개 과 규모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실시될 설계나 차량 동선, 악취방지시설, 자료수집 등의 업무를 수행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방행정연구원이 진행 중인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타당성 조사는 올해 11월 중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