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당진의 시민단체 중에서는 여성단체가 가장 먼저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집회와 가두시위를 하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들어갔다.

당진여성단체협의회(회장 안임숙)는 20일 오후 4시 당진전통시장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아베정권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동시에 일본 제품의 불매 운동에 돌입할 것을 선언했다. 당진의 민간 시민단체 중에서 공식적으로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들어간 것은 여성단체협의회가 처음이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아베 정권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를 하자 온 국민이 분노하며 자발적인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우리 당진의 여성단체 회원들은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시민으로서 일본 아베정권의 반인권적, 비도덕적, 반평화적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안임숙 여성단체협의회장은 "'대한민국의 국민들이 불매운동은 금방 사그러들 것'이라는 일본 측의 기사를 봤다. 일본이 우리를 보고 빈정거리는 것을 보면서 분하고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우리가 일본에 끌려다녀야 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는 것을 여기에 있는 당진시민들이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김홍장 당진시장은 "100년 전 3.1 독립운동이 있었고 임시정부가 수립됐다. 지난 100년 동안 일본은 반성은커녕 책임을 여전히 회피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주변과 더불어 잘 살아야 하지만 그것은 과거의 잘못에 대한 반성에서 세워져야 한다"며 일본을 비판했다.

집회를 마친 여성단체 회원들은 당진1동 사무소 등 당진의 원도심 일대를 가두 행진하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시민들의 참여를 호소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