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새롭게 선출된 정의당대전광역시당(위원장 김윤기) 4기 지도부가 18일 서구 갈마동 당사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2020 총선승리로 정치를 바꾸고, 대전을 바꾸고, 시민의 삶을 바꾸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롭게 선출된 정의당대전광역시당(위원장 김윤기) 4기 지도부가 18일 서구 갈마동 당사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2020 총선승리로 정치를 바꾸고, 대전을 바꾸고, 시민의 삶을 바꾸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정의당대전광역시당이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고 2020년 총선 승리를 향한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의당대전시당은 최근 제4기 지도부 선거를 통해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과 김진욱(청년·현 대덕구위원회 부위원장), 서혜숙(여성·현 동구위원회 위원장), 조선기(전 진보신당 서구당원협의회 부위원장) 부위원장을 선출했다.

또한 각 지역위원회 위원장으로는 서구 정은희, 유성구 조성철, 중구 민억기, 대덕구 정민채, 동구 천성애 씨도 선출했다.

이들은 18일 오전 대전 서구 갈마동 대전시당사에서 새로운 지도부 출범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총선 승리를 통해 정치를 바꾸고, 대전을 바꾸고, 시민의 삶을 바꾸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의당대전시당은 2020년 총선에서 김 위원장과 한창민 전 부대표가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이들은 아직 출마 지역구를 확정하지는 못했지만, 석패율 반영 결과 등을 고려해 조만간 지역구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인사말에 나선 김 위원장은 "창당 7년차 정의당은 기득권 거대양당의 틈을 비집고 진보정당으로서 역할을 찾아내고, 가치를 증명해 왔다. 대전시당도 같은 길을 걸어왔다"면서 "대전의 공공성을 지켜내고, 지속가능성을 확대해 왔으며, 노동자와 자영업자, 시민의 권리를 위해 싸워왔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새롭게 출발하는 4기 대전시당은 지난 활동의 성과는 제대로 계승하고, 실패는 극복할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믿음을 주는 실력 있는 '진보정당',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의 분명한 방법을 제시하는 '대안정당', 노동자와 자영업자, 장애인, 여성, 청년, 성소수자를 지켜내는 '대중정당'으로 더욱 굳건해 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안타깝지만 대한민국 정치는 촛불 이전으로 돌아갔다. 민주당은 촛불 민심이 요구하는 개혁에 절실하지도 단호하지도 못하고, 한국당은 보수에서 수구로 퇴행 중"이라면서 "지금 우리 정치에 필요한 것은 과감한 전환이다. '민주 대 반민주', '친일 대 민족'을 넘어서 '기득권 대 민생', '양극화 대 평등'의 구도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득권 양당 체제를 해체하고 자유한국당을 퇴출시킬 수 있는 세력은 민주당이 아니라 정의당 뿐"이라며 "저 김윤기가 대전의 첫 진보정당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 시민 깊숙이 더 들어가겠다. 정의당에게 지지와 힘을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새롭게 선출된 정의당대전광역시당(위원장 김윤기) 4기 지도부가 18일 서구 갈마동 당사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2020 총선승리로 정치를 바꾸고, 대전을 바꾸고, 시민의 삶을 바꾸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롭게 선출된 정의당대전광역시당(위원장 김윤기) 4기 지도부가 18일 서구 갈마동 당사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2020 총선승리로 정치를 바꾸고, 대전을 바꾸고, 시민의 삶을 바꾸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또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서도 '2020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들은 "국민들이 가장 신뢰하지 못하는 기관, 국회를 바꿔야 한다"며 "정의당 대전시당은 선거제도 개혁이 자유한국당의 몽니와 더불어민주당의 방관에 좌초하지 않도록 대전시민의 의지와 힘을 모아나가 반드시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2020년 정의당 총선 승리의 바람은 정치의 바로미터 대전에서 태풍으로 시작될 것"이라며 "대전에 정의당 국회의원 한 명이 생기는 것은 국회의원 300명 중 한명, 1/300의 변화가 아니다. 이것은 대전의 정치를 바꾸는 일이고, 대전 시민들이 손잡을 수 있는 곳에 든든한 버팀목 하나가 놓이는 일이며, 시민의 삶이 바뀌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자력안전민간감시기구', '수돗물민영화반대', '월평공원·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저지' 등 지난 시간 동안 대전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지켜내기 위해 애써왔던 활동들을 소개하고, "우리는 대전시당의 성과와 비전, 당원들의 결집된 힘을 바탕으로 2020년 총선에서 반드시 당선자를 배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들은 끝으로 "4기 정의당 대전시당은 더 단단한 진보정당이 될 것이다. 책임 있는 대안을 가지고 문제를 해결하는 실력있는 대안정당이 될 것"이라며 "정의당이 2020년 총선승리로 우리 사회 대전환의 문을 열겠다. 정의당의 '정의로운 전환'에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