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이명박정권 용산철거민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원들과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가 용산참사 문제에 대해 정부의 책임 있는 해결을 촉구하며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18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이명박정권 용산철거민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원들과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가 용산참사 문제에 대해 정부의 책임 있는 해결을 촉구하며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2009년 7월 26일
어려서는 공부시간 세계 1위, 커서는 노동시간 세계 1위, 늙어서는 정년퇴직 후 노동기간 세계 1위, 한국 남성은 퇴직하고도 11.2년 더 일해야 한답니다.  

오늘은 회의 2시간 외에는 좀 쉬어야겠습니다.

2009년 8월 4일
어느 나라 전직 대통령은 억류된 자국민 두 명 구하러 평양까지 가는데 이 나라 대통령은 사실상 억류된 자국민 600여 명에게 물 끊고 전기 끊고 헬기 띄워 최루액 분사하면서 휴가 중이랍니다. 일자리 지키겠다는 노동자가 무장공비입니까?
 
 손 교수와 동갑이라는 말에 브이 자를 그려보이는 노회찬 대표
 손 교수와 동갑이라는 말에 브이 자를 그려보이는 노회찬 대표
ⓒ MBC

관련사진보기

 
2009년 8월 5일
클린턴은 미 여기자 두 명 구출해 함께 비행기 타고 LA로 향하고, MB는 헬기, 경찰특공대 보내 살인진압 개시하고…. 유구무언입니다.

2009년 8월 10일
자기중심적인 시각으로 보는 사람에겐 자신의 왼쪽에 있으면 다 좌파입니다. 그러니까 극우파에겐 삼라만상이 다 좌파입니다. 약간 멀면 극좌파죠. 극우파 오른쪽엔 절벽밖에 없습니다. 물론 절벽 밑엔 자민련 등이 떨어져 있죠.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대통령 서거 소식에 경찰이 12개 중대 병력을 풀어 서울시청 광장과 청계광장을 봉쇄했군요. 참으로 한심한 사람들입니다. 그렇게 민심이 두려우면 차라리 이 나라를 떠나십시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2010연대' 주최로 열린 '풀뿌리민주주의 희망 찾기' 연속 좌담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2010연대" 주최로 열린 "풀뿌리민주주의 희망 찾기" 연속 좌담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2009년 12월 1일
분노는 짧지만 희망은 깁니다. 분노는 뜨겁지만 물도 끓일 수 없습니다. 희망은 종유석입니다. 흘린 땀과 눈물이 하루하루 만들어가는 돌기둥입니다.

벗들이여, 희망의 하루를 만드소서!

2009년 12월 14일
순간순간을 보면 역사가 후퇴할 때도 물론 있지요. 그러나 지그재그로 발전하는 것이 역사라고 알고 있습니다. 역사적 낙관주의! 저는 늘 이 바탕 위에 서 있습니다. 그래야 어려운 조건도 이겨낼 수 있으니까요. 물방울이 끝내 바위를 뚫는 자연의 섭리를 되새깁니다. 힘냅시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2010년 서울시장 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2010년 서울시장 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2016년 11월 3일
방금 YTN 전화인터뷰 하는데, "광화문에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세우자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네요. 어이없는 주장이지만 "조건부 찬성"이라 답했습니다. "어떤 조건이냐" 묻길래 "광화문 지하 100m에 묻는다면 검토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진보의 아이콘' 노회찬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이 기자의 최신기사 주요 저서의 목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