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을 만나 행복해했다며 자신의 대북 정책 성과를 강조했다.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판하다가 김 위원장을 거론하며 "잘 웃지 않는 사람이 있는데 나를 만났을 때 웃으며 너무나 행복해했다(so happy)"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대통령에 취임하기 전 그가 하던 일은 핵실험으로 산을 폭파하던 것"이라며 "지금은 그런 것을 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핵실험을 하던 그 사람은 더 이상 없다"라며 "이는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상황은 지난달 30일 김 위원장과 만난 판문점 회동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을 비판하며 핵무기 경쟁을 더 키웠다고 주장하자 북한의 핵실험 중단을 내세워 반박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여러차례 친서를 주고 받거나 정상회담을 하며 쌓아온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인 관계를 내세워 바이든이 8년간 부통령을 지냈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