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JTBC 무상감자 적법성을 지적하며 종합편성채널 부실 경영의 면죄부를 주지 않았냐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JTBC 무상감자 적법성을 지적하며 종합편성채널 부실 경영의 면죄부를 주지 않았냐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저는 이 분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도 없는 사람인데요? 그렇게 (정권과) 가깝다면 저도 진작 만났어야 했다 싶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서초을)의 '손석희 JTBC 대표' 관련 질의에 한 답변이다.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이날 '프리랜서 김아무개 기자 폭행 논란에도 손 대표가 건재한 까닭을, 손 대표가 JTBC와 현 정권과의 창구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수사 당국 혹은 정권 핵심인사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손 대표를 비호했다는 증거 등은 제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 총리가 '나도 손 대표와 따로 만난 적 없다'는 취지의 답변으로 억측이라고 반박한 것이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KBS<오늘밤 김제동>, MBC<스트레이트>를 언급하며 “좌편향 친정부 인사들이 공영방송을 장악했다”라며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KBS<오늘밤 김제동>, MBC<스트레이트>를 언급하며 “좌편향 친정부 인사들이 공영방송을 장악했다”라며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박 의원은 특별한 근거 없이 JTBC를 '친(親)정부 언론'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최근 JTBC가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한 '감자(減資 : 주식회사가 주식금액이나 주식수의 감면을 통해 자본금을 줄이는 것)' 신청을 허용해선 안 된다는 주장을 펼쳤다. "JTBC가 감자 후 연말쯤 오너 일가 또는 우호적 자본 약 500억 원을 투입해 대주주 지분율 제고로 경영권 승계를 해결한다"는 방송계 안팎의 '썰'이 유일한 근거였다.

이 총리는 이에 대해선, "정확히 모르겠다. 처음 듣는 말이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엄정한 눈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면서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이후에도 "최근 방송이 좌편향 일색으로 흐른다고 많은 분들이 걱정하신다", "주진우, 김어준, 김제동, 김용민 등 좌편향 친정부 인사들이 공영방송을 장악했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특히 "KBS·MBC 양사 모두 민주노총 산하 노조 출신이 사장을 비롯한 주요 보직을 전부 장악했다. 청와대·문재인 정권과 삼각체제를 이뤄 손발이 아주 착착 맞는다"며 현 정부의 '방송장악' 의혹을 주장했다.

이 총리는 "민주노총 산하 노조 출신 인사들이 방송을 장악해 문재인 정권과 손발을 맞추고 있다"는 주장엔 참지 않았다. "상당한 정도의 억측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