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이한기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민관협치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고, 보다 활성화시키기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인천시는 "'인천광역시 민관협치 활성화 기본조례'가 인천시의회 제255회 정례회에서 수정 가결되었으며, 오는 8일 조례규칙심의회를 거쳐 17일 공포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 조례는 △시민의 권리와 의무 △시장과 소속 공무원의 책무 △민관동행위원회의 구성과 운영에 관한 기본원칙 △민관협치 활성화 기본계획 수립 등에 관한 사항 등 모두 3장 24개의 조문으로 구성돼 있다. 

박재성 인천시 민관협치담당관은 "이번 조례는 시민의 시정 참여 권리와 의무를 명문화하고, 시장과 소속 공무원이 민관협치를 책무로 인식하도록 규정함으로서 민관협치가 시정 전반의 기본원칙임을 더욱 명확히 했다"며 조례의 의미를 강조했다. 

또한 박 담당관은 "이번 조례는 모두 12차례에 걸친 민관협치 준비 TF 회의와 2차례에 걸친 시민집담회를 통해 시민 의견을 반영한 결과물인 만큼, 이후 민관동행위원회 구성과 민관협치 활성화 추진계획 마련 등 후속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천시는 "오는 10월 '민관협치 미래비전 발표 및 시민협치 한마당'을 통해 조례에 담긴 의미를 시민과 함께 되새기고 앞으로의 민관협치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