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의 일본 BS후지방송 출연 장면 갈무리.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의 일본 BS후지방송 출연 장면 갈무리.
ⓒ BS후지방송

관련사진보기

 
일본 여당 자민당이 한국에 수출하는 반도체 핵심 소재가 북한에서 군사 무기로 전용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지난 5일 일본 BS후지방송에 출연해 "(한국에 수출하는 화학물질의) 행선지를 알 수 없는 듯한 사안이 발견됐기 때문에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밝혔다.

하기우다 대행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을 수행한 최측근이자 우익 성향의 자민당 핵심 인사다. 

또 후지방송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하기우다 대행의 발언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 들어 화학물질 관기를 둘러싼 한일 간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며 "최근 1~2년 새 일본 측의 우려가 급속히 확산했다"라는 일본 경제산업상 간부의 말을 전했다. 

또 다른 여당 간부는 "특정 시기에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대량 발주가 급히 들어왔는데 수출 후 한국 측 기업에서 행방이 묘연해졌다"라고 밝혔다.

이 간부는 "에칭가스는 독가스나 화학무기 생산에 사용될 수 있다"라며 "행선지는 북한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수출 규제를 강화한 3개 품목은)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것들로 북한에 전달될 우려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은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 강화가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 보복이 아니라 안보 목적이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일본의 전직 외무성 관료 카지마 진은 FNN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는 한국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수출 관리를 강화했다"라며 "그 배경에는 강제징용 판결이나 해상자위대 초계기 레이더 조사 등으로 인해 불신이 누적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일 간 정부가 다시 대화에 나서 풀어야 한다"라며 "다만 일본으로서는 한국이 먼저 다가오기를 바라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4일부터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 등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규제를 강화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