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 교도통신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 해산에 항의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부 부장관은 5일 정례회견에서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관련해 "한일 합의에 비춰볼 때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 정부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라며 "도쿄의 주일한국대사관과 서울의 주한일본대사관 등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의 입장을 한국 정부에 측에 강력히 전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아베 신조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재단을) 해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힌 바 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재단 측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달 17일 재단의 해산 등기를 신청해 이달 3일 그 절차가 완료됐다는 통지를 받았다"라며 일본은 한국 측으로부터 이를 통보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 "수출 규제, 재단 해산으로 관계 개선 여지 더 사라져"

니시무라 부장관은 "위안부 합의는 외무장관 간 협의를 거치고 양국 정상이 확인한 것이며 국제사회도 높이 평가했다"라며 "정권이 바뀌더라도 책임 있게 이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한국 정부로부터 '아직 해산 절차가 완료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라며 "앞으로도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하겠다"라고 밝혔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약 108억 원)으로 이듬해 설립됐으나, 반대 여론에 따라 문재인 정부가 지난 2018년 해산 방침을 결정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로 한일 대립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화해·치유재단도 해산되면서 관계 개선의 여지가 더 사라졌다"라고 전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