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유명 작가 E. 진 캐럴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당한 성폭행 피해 폭로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미국 유명 작가 E. 진 캐럴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당한 성폭행 피해 폭로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미국의 유명 여성 작가가 20여 년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성폭행하려고 했다고 폭로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각) E. 진 캐럴은 <뉴욕매거진> 기고문을 통해 지난 1995년 혹은 1996년께 한 백화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 케이블 방송 프로그램의 진행자였던 캐럴은 백화점에서 우연히 마주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알아보고 여성에거 줄 선물을 골라달라고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지갑이나 모자를 사라고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나를 속옷 매장으로 데려가더니 입어봐달라고 부탁했다"라며 "그러면서 나를 갑자기 탈의실로 밀어넣더니 벽에 밀치고 자신의 입을 내 입술에 갖다 대면서 성폭행을 시도했다(assaulted)"라고 썼다.

캐럴은 몸싸움 끝에 간신히 트럼프 대통령을 밀쳐내고 탈의실에서 도망쳐 나왔다며 당시 친한 친구들에게 이를 말했고, 한 친구는 경찰에 신고할 것을 권했지만 다른 친구는 트럼프 대통령이 수많은 변호사를 고용해 나를 공격할 것이라고 말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서 15명의 여성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다가 협박당하고 공격당하는 것을 보며 (폭로할) 용기를 내기 못했다"라고 밝혔다.

캐럴은 이 잡지 표지에 검은 코트를 입고 등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나에게 달려들었을 때 입고 있던 옷"이라고 설명했다. 캐럴의 기고문은 다음 달 출간 예정인 자서전에도 담겨 있다. 
 
 <뉴욕매거진>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성폭행 피해 주장자 E. 진 캐럴이 만났던 사진 공개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뉴욕매거진>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성폭행 피해 주장자 E. 진 캐럴이 만났던 사진 공개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캐럴을 평생 만나본 적도 없고,  그런 사건은 절대 없었다"라고 강력히 부인했다. 이어 "(캐럴의 폭로는) 자서전을 팔려는 것"이라며 "그 책은 소설 코너에 있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뉴욕매거진> 1987년께 트럼프 대통령과 전부인 이바나 트럼프, 캐럴과 그의 남편인 방송 앵커 존 존슨 등 4명이 함께 파티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캐럴을 만난 적 없다는 트럼프 주장을 반박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도 자신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의 입막음을 위해 개인 변호사를 통해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