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 협상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 협상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국민요구 경제청문회 수용하라!"
"불법 패스트트랙 원천무효!"


'국회 정상화' 협상이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왔다.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 요건을 두고 17일 의원총회를 열었으나, 해산 시 구호에서 드러나듯 기존 입장만 재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한국당을 '패싱'한 채 국회 소집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으나, 이견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나경원 "패스트트랙 원천무효와 사과 받아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소속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회 정상화 협상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소속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회 정상화 협상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국회를 비정상으로 만든 날치기 패스트트랙에 대해서 원천무효와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것이 오늘 의원총회의 의견"이라면서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통해서 대한민국의 의회와 모든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당으로부터, 잘못된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과를 반드시 받아내야 되겠다는 것이 의원총회에 모아진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철회와 그리고 사과 및 재발방지대책이 있어야 정상국회의 첫 출발점이 되지 않겠느냐"라며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추경안이 사실상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 하에서 이뤄진 추경안이기 때문에, 경제청문회 요구 역시 관철해야 한다는 게 저희 의원총회에서 나온 의견이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 패스트트랙 철회 및 사과 ▲ 경제청문회 없이는 국회에 등원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기존 입장에서 한발자국도 물러서지 않은 셈이다.

다만 그는 "지금 협상이 완전히 결렬된 상태는 아니다"라면서 "그러한(패스트트랙 철회 및 사과‧경제청문회 요구) 기조 하에서, 원내지도부에게 협상의 전권을 위임하자는 의견들도 나왔다"라며 협상의 여지 자체를 닫지는 않았다. 추가적인 장외투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도 "여기까지만 말씀드리겠다"라며 답을 피했다.

황교안 "1:1 영수회담, 다시 한 번 요청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문대인 대통령과의 1대1 회담을 요청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문대인 대통령과의 1대1 회담을 요청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한국당 대표 역시 이날 경제청문회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과정에서 1:1 영수회담을 재차 거론했다.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막힌 정국을 풀어나가기 위해서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며 "대통령께 제가 직접 만나서 말씀드릴 것 많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라와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드릴 말씀들이 있다"라며 "사인으로 말씀드리는 게 아니라 제1야당 대표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해외순방까지 갔다 오셨으니 어렵지 않은 일"이라며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 번 요청드린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반나절이면 된다"라며 "금방 끝날 수 있는 일을, 정말 오랜 정쟁으로 이끌어가는 이 정부의 잘못된 모습을 보면서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첨언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