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희호 여사 생애사진 100선 이희호 여사가 2011년 12월 26일 남측조문단과 함께 북한을 1박2일 일정으로 방문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빈소(평양 금수산기념궁전)를 찾아 김정은과 인사했다. (한겨레 사진)
 이희호 여사가 2011년 12월 26일 남측조문단과 함께 북한을 1박2일 일정으로 방문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빈소(평양 금수산기념궁전)를 찾아 김정은과 인사했다. (한겨레 사진)
ⓒ 김대중평화센터 제공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에 대한 조의문에서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라고 조의를 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오후 5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부 제1부부장을 통해 남측에 전달한 조의문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이현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실장과 함께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평화민주당 의원을 만나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김여정 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님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라며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님의 뜻을 받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남북 양측 인사들의 만남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약 15분 간 진행됐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