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사상구)이 12일 "엄중한 국민들의 질타 속에서도 한국당에는 소위 '투톱 정치'밖에 보이질 않는다"라면서 사실상의 국회 복귀를 주장했다.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인천 미추홀구을)이 지난 5월 28일 한국당 내에서 처음으로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주장한 이후 두 번째로 당내서 제기된 복귀 의견이다(관련 기사 한국당 내 첫 국회 복귀 목소리... 윤상현 "특별한 명분 필요없다").

장 의원은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글을 올리면 또 '내부 총질'이라는 엄청난 비판에 직면하겠지요, 그러나 단 하루를 정치하더라도 너무나 뚜렷한 민심 앞에서 눈을 감고 외면하는 것은 '비겁한 침묵'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국회 복귀 주장을 펼쳤다.

그가 국회 복귀 이유로 제시한 것은 '민심'이었다. 장 의원은 "대부분의 (지역구) 구민들은 '한국당 뭐하고 있냐'고 혼을 내신다, '민주당을 더 혼내주셔야죠'라고 말씀드리면 '그 놈이나 이 놈이나 다 똑같아'라고 말씀하신다, 감히 저는 이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은 하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당 지도부의 스케줄, 온통 이미지 정치뿐... 지금 정국이 한가한가"
 
질의하는 장제원 의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문형배 헌법재판소 재판관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무엇보다 장제원 의원은 현 국회 파행 사태에 대한 당 지도부의 전략이 잘못됐다고 질타했다.

장 의원은 "이토록 엄중한 국민들의 질타 속에서 한국당에는 소위 '투톱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라며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며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께 충정을 가지고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도 지적했다.

즉, 당 지도부가 제대로 된 방향을 설정하지 못한 채 국회 파행을 장기화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데도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지 오래"라며 "진정 우리 국민들이 바라는 국회의원의 모습이 하루종일 지역구에서 구민들과 악수하고 다니는 걸까요"라고 반문했다.

또한 "정말 싸우려고 한다면, 결기를 가지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던지, 아니면 국회 문을 열어 제치고 원내 투쟁을 하던지"라며 "우리가 지금 국민들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대통령 명령한 추경 통과에만 관심 있는 여당 탓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 때도 청와대와 여당 탓에 국회를 열 수 없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지금 청와대, 여당 태도를 보면 그저 '야당은 무조건 복귀해라, 복귀해서 추경(추가경정예산안) 통과시켜달라'다"라며 "추경이 정말 필요하다면 경제실정의 원인이 무엇인지 정책 결정권자 등을 불러다가 청문회를 한 번 하자고 하니 그것도 묵묵부답이다, 그러면 이 엉터리 같은 추경만 통과시키려고 국회를 해야 합니까"라고 주장했다. 또 "이 모든 것의 근원이 청와대에 있다고 생각한다, 청와대가 야당을 야당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라고도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국회 정상화 합의를 위한 조건으론) 두 가지 트랙으로 보고 있다"라며 "여당이 앞으로 날치기 패스트트랙 강행하지 않겠다는 것을 담보 받는 것과 정부·여당이 지금 추경을 고집하고 있는데 경제 실정에 대한 정책 전환 의지를 보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회 정상화 되지 않는 부분에 대해 야당이 발목 잡는 게 아니다"라며 "(여당이) 대통령이 명령한 추경 통과에만 관심이 있으니 (정상화가) 안 되는 것"이라고 짚었다.

한편, 그는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거론한 장 의원 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주재한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불참자가 많아 빈 자리가 눈에 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주재한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불참자가 많아 빈 자리가 눈에 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