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지 환영단에 꽃다발 받는 김정은 위원장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현지 환영단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김 위원장 뒤로 김영철이 보인다.
▲ 현지 환영단에 꽃다발 받는 김정은 위원장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현지 환영단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김 위원장 뒤로 김영철이 보인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반도 비핵화 대미협상을 맡았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각각 강제노역형과 처형을 당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청와대는 "섣부른 판단이나 언급은 적절치 않다"라는 조심스러운 반응을 내놓았다.

김영철-강제노역, 김혁철-처형, 김성혜·신혜영-정치수용소?

<조선일보>는 31일자에서 한 북한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김영철 부위원장이 통일전선부장에서 해임된 뒤 자강도에서 '혁명화 조치(강제노역과 사상교육)' 중이고, 김혁철 특별대표는 지난 3월 외무성 간부 3명과 함께 조사받은 뒤 미림비행장에서 처형당했다고 보도했다.

이 북한 소식통은 김혁철 특별대표와 함께 대미 실무협상을 맡았던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의 통역을 맡았던 신혜영 '1호 통역관'도 정치범수용소에 보내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동아일보>도 '김영철 사단의 몰락'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미협상에 깊숙이 개입했던 김성혜 실장이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가했다가 귀국한 직후 억류돼 취조를 받았고, 얼마 전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갔다고 전했다.

또한 지난 1월 18일(현지시각)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부위원장, 김성혜 실장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던 박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도 최근 가족과 함께 지방으로 추방됐다고 덧붙였다.

<동아일보>는 "대미·대남 외교를 총괄해온 김영철도 통전부장에서 해임돼 허울뿐인 노동당 부위원장으로 밀려나 미래를 알 수 없게 됐다"라며 "북-미 협상에 뛰어든 통전부 라인의 '김영철 사단'이 모두 전멸한 셈이다"라고 분석했다.

통일전선부와 외무성의 뒤바뀐 권력관계

최근 국가정보원도 북한의 대미·대남업무를 총괄하던 통일전선부장이 김영철 부위원장에서 장금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으로 교체됐다고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이는 대미협상의 중심축이 통일전선부에서 외무성으로 이동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징후로 해석됐다. 한반도 비핵화 협상의 주도권이 통일전선부에서 외무성으로 넘어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통일전선부의 업무는 대미관계에서 손을 떼고 대남관계에만 집중하는 방향으로 바뀔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선희 외무성 부장이 최근 1부상으로 승진하고,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회 위원에 선임되는 등 북한 외교의 실세로 부상한 것이나, 리용호 외무상이 국무위원회 위원직을 유지하며 건재함을 과시한 것도 통일전선부와 외무성의 뒤바뀐 권력관계를 반영한 것일 수 있다.   

앞서 언급한 <동아일보> 기사를 쓴 김일성종합대 출신 주성하 기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에도 제가 쓴 정보가 들어갔나 보군요, 저도 정보를 받고 한 20일 동안 써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했는데 안썼음 물먹을 뻔했네요"라며 숙청설의 사실성에 무게를 뒀다. 

한 페이스북 이용자가 주 기자의 페이스북에 "정확한 근거도 없이 이런 가짜뉴스를 보내는 거 책임질 수 있나?"라고 따지는 댓글을 올리자 주 기자는 "무슨 근거로 감히 '이런 가짜뉴스'라 단정하나? (숙청설이) 진짜면 어떻게 책임질 거냐?"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청와대 "어느만큼 확인된 사안인지 파악하는 게 중요"

하지만 이러한 보도에 청와대는 아주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저희도 관련된 모든 동향을 살펴보지만 그 기사가 어느만큼 확인된 사안인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그 부분에 대해서 섣부른 판단이나 언급은 적절치 않다"라고 말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