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에 전시된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모습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에 전시된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지난 27일,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에 전시되어 있는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를 찾아가 보았다.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를 한자어로는 경주 인면문 원와당(慶州 人面文 圓瓦當)이라 한다.

작년 11월 27일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가 보물 제2010호(관련기사 : http://omn.kr/1dwdd)로 지정되었다. 보물로 지정되고 난 후에도 꾸준히 국립경주박물관에는 많은 관람객들로 붐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얼굴무뉘 수막새를 사진으로는 많이 보았지만, 실제 크기가 이렇게 작을 줄은 몰랐다고 한다. 보통 한옥마을에서 보는 기와 크기인 줄 알았는데, 실제 보면 담배 케이스 크기만 하니 더 그렇다.

기와로는 최초로 보물로 지정된 '신라의 미소' 수막새가 한 고물상에 의해 일본인에게 넘어가 다시 반환받을 때까지 우여곡절도 많았다. 1934년 다나카 도시노부(田中敏信)라는 일본인 의사가 경주의 한 고물상에서 구입한 뒤 일본으로 반출했으나, 고 박일훈 (전) 국립경주박물관장의 끈질긴 노력으로 1972년 10월 국내로 돌아온 환수문화재이다.

그러나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된 얼굴무뉘 수막새의 정확한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 몰라 궁금해했다. 이번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 측의 도움을 받아 정확한 계측자료를 공개한다.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계측자료 (1)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계측자료 (1)
ⓒ 국립경주박물관

관련사진보기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계측자료 (2)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계측자료 (2)
ⓒ 국립경주박물관

관련사진보기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계측자료 (3)
 경주 얼굴무뉘 수막새 계측자료 (3)
ⓒ 국립경주박물관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