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개정조례안 찬성하는 사람들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 통과를 외치는 시민들
▲ 개정조례안 찬성하는 사람들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 통과를 외치는 시민들
ⓒ 무소

관련사진보기


5월 22일 제주 지역 사회의 뜨거운 이슈인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이 보류되었다. 제주도의회 김태석 의장은 22일 오후 본회의를 앞두고 전체 의원 간담회를 소집, 의원들의 의견을 들은 뒤 안건 상정보류 결정을 내렸다. 

개정 조례안은 도 조례로 정하는 공공시설 중 보전지구의 각 1등급 지역 안에 설치할 수 없는 시설로 항만과 공항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앞서 오후 1시 제주 제2공항 찬성하는 제주 제2공항 성산읍 추진위원회는 "환경 보전지역 조례안 철회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을 철회하라"는 목소리를 높였다. 어떤 이들은 "대통령 공약 제2공항 조기 착공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서 있기도 하였다.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 반대하는 사람들 5월 22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 반대하는 사람들 5월 22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무소

관련사진보기

 
오후 1시 30분경. 제주 제2공항 반대하는 도청 앞 천막촌 사람들은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이 반드시 개정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번 개정 조례안이 제주 제2공항 사업을 막는 조례일 뿐만 아니라 난개발을 막는 조례"라고 주장했다.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제주도. 제주도의회에서도 조례개정안 문제로 뜨거운 함성이 울려 퍼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