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인 워크아웃 페스티벌 '시티 포레스티벌 2019'를 오는 6월 1일 영종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진행한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인 워크아웃 페스티벌 "시티 포레스티벌 2019"를 오는 6월 1일 영종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진행한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는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인 워크아웃 페스티벌 '시티 포레스티벌 2019'를 오는 6월 1일 영종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진행한다.

'시티 포레스티벌(CITY+FOREST+FESTIVAL)'은 도심 힐링 프로젝트이자 국내 최대 규모의 워크아웃 페스티벌로 요가, 필라테스, 힙레, 밸런사이클 등 매년 트렌드로 떠오르는 워크아웃 프로그램을 스타 트레이너들과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한 행사다. 종합 미디어‧콘텐츠 기업인 JTBC Plus가 주최하고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등이 후원한다.

올해 페스티벌은 리듬체조, 스트롱 by 줌바, 주짓수 등 더욱 막강해진 워크아웃 프로그램을 리듬체조 국가대표였던 손연재,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 안무가 메이제이 리, 운동 유투버 말왕TV 등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시티 포레스티벌 2019' 티켓 소지자 가운데 인천시민 이용 편의를 위해 주안역, 송도역에서 행사장까지 무료 셔틀을 운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엘르 홈페이지(elle.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티 포레스티벌 2019' 포스터.
 "시티 포레스티벌 2019" 포스터.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