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대학교 정종일 교수와 새품종 '하영콩'.
 경상대학교 정종일 교수와 새품종 "하영콩".
ⓒ 경상대학교

관련사진보기

 
비린 맛이 없는 볶은 콩 같은 생콩이 탄생했다. 또 알레르기·소화를 저하시키는 단백질이 없고 난소화성 올리고당 성분 함량이 일반 콩에 비해 현저히 낮고, 맛도 우수한 콩이다.

5월 20일 경상대학교는 정종일 교수(농학)가 17년간 교잡육종법으로 새 콩을 만들어냈다고 발표했다. 새 품종에 붙여진 이름은 '하영콩'이다.

'하영콩'은 난소화성 올리고당 성분 함량이 일반 콩에 비하여 현저히 적고 생콩의 맛도 마치 볶은 콩처럼 우수하다. 정종일 교수는 이 '하영콩'에 대해 지난 4월 국립종자원에 신품종보호출원을 완료했다.

정종일 교수에 따르면, '하영콩'은 농업적 형질이 양호하며 성숙 종실에서 비린내, 알레르기, 소화억제, 품질 및 기능성을 저하시키는 주범인 리폭시지나아제 단백질, 쿠니츠트립신인히비터 단백질, 7S 알파다시서브유닛 단백질 등 3가지가 모두 없다.

또한 생콩의 맛이 볶은 콩처럼 우수한 대립 노란콩 품종으로, 콩 및 콩 제품을 섭취했을 때 장내에서 가스를 유발하고 소화불량을 일으켜 속을 더부룩하게 만드는 난소화성 당 성분인 스타키오스 함량이 일반 콩에 비하여 약 75% 정도 낮아 소화력이 다소 약한 어린이, 환자, 노년층에 특히 필요한 품종이다.

'하영콩'은 재배 방법과 수량성도 일반 콩과 비슷하다. 게다가 17년 간의 노력 끝에 유전자조작 방법이 아닌, 교잡육종법을 통해 품질 및 기능성을 저하시키는 3가지 단백질과 소화불량을 유발하는 성분을 감소시킨 국내외 유일의 Non-GM 콩이기 때문에, 유전자 조작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를 불식했다.

정종일 교수는 올해 경남ㆍ전북ㆍ강원ㆍ충북ㆍ경기ㆍ제주 등지에서 시험 재배를 실시할 것이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지역특화 재배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종일 교수는 '하영콩'을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및 한국연구재단의 연구비 지원을 통해 산업화 및 지역특화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태그:#하영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