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5월 20일 경남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촛불 민심 배신한 장규석·원성일 도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5월 20일 경남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촛불 민심 배신한 장규석·원성일 도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학생인권조례안에 반대한 더불어민주당 원성일(창원)·장규석(진주) 경남도의원에 대해 '촛불 민심 배반'이라며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시민들은 학생인권조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의 입장을 묻기 위해 상경할 예정이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20일 경남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촛불 민심 배신한 장규석·원성일 도의원은 즉각 사퇴하고, 민주당 도의원들은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당론으로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지난 15일 '경남학생인권조례안'에 대해 찬성 3명, 반대 6명으로 부결시켰다. 민주당 소속 원성일·장규석 의원과 자유한국당 3명, 무소속 1명은 '반대표'를 던졌다.

촛불시민연대는 "학생인권조례안이 도의회 교육위원회에서 부결된 후, 각계각층에서 이 결정을 규탄하고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지지·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국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바라는 이들은 '학생에게도 평등한 권리가 있다는 사실을 무시하며, 인권은 졸업하고 찾으라'는 식의 행태에 분노하고 있으며 '인권에 나중은 없다. 학생인권조례 즉각 제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이 도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된 가장 큰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학생인권조례안에 대해 당론으로 결정하지 않고 의원 개별 판단에 맡기도록 했다.

촛불시민연대는 "민주당 소속의 도의원들이 학생인권조례안 부결에 가장 앞장서는 것을 눈으로 확인하였다"며 "촛불 민심으로 다수당인 된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은 지금에라도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당론으로 결정하고 조례 제정에 당장 나서야 한다"고 했다.

원성일·장규석 의원은 촛불 민심을 배신했다고 지적했다. 촛불시민연대는 "지금 국민들은 자유한국당과 적폐 세력들의 5.18광주민주화 운동을 둘러싼 망언에 분노하고 있다. 적폐세력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부정하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온갖 거짓과 나쁜 뉴스를 동원해 5·18정신을 훼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장규석·원성일 의원의 행태도 마찬가지다. 학생 인권은 보장되어야 한다면서도 학생인권조례 제정은 안 된다고 말하는 반대 단체들의 거짓 주장과 행태를 촛불 민심의 선택으로 의원이 된 사람들이 동의하고 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반대해 나선 것은 도저히 두고 볼 수 없다"며 "두 의원은 지금 즉시 자신들의 잘못을 머리 숙여 사죄하고 의원직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촛불시민연대는 21일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인권버스'를 타고 상경한다. 시민 40여명은 이날 아침 창원 만남의광장에서 버스를 타고 서울로 간다. 이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연 뒤, 민주당 중앙당을 방문할 예정이다.

촛불시민연대는 "'인권버스'를 통해 민주당 소속의 도의원들이 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반대해 나서고, 반대 단체의 거짓된 주장에 눈치나 보며 민심에 제대로 화답하고 있지 못한 행태에 대해 민주당 중앙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를 위해 인권버스 참가자들은 민주당 당사 앞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바라는 수많은 이들과 함께 학생인권조례 제정에 민주당이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촛불시민연대는 "민주당은 더 이상 학생인권조례 제정의 역사적 책무를 회피하지 말라. 더 이상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바라는 촛불 민심을 짓밟지 말라"고 했다.

이들은 "민주당 도의원들은 무엇이 진짜 학생들을 위한 길인지, 무엇이 새로운 경남교육의 보탬이 되는 선택인지 하루빨리 깨닫고 지금에라도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당론화하고 그 길에 적극 나서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사)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는 이날 별도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의원들은 정치적인 논리로 접근하지 말고 학생인권조례의 본질을 정확하게 파악하길 바란다"며 "우리는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해 연대할 것"이라고 했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5월 20일 경남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촛불 민심 배신한 장규석·원성일 도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5월 20일 경남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촛불 민심 배신한 장규석·원성일 도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