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무현재단은 극우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만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합성사진을 <한국사> 교재에 게재했던 '교학사'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시민 1만 7264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노무현재단은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는 시민 1만 7264명이 교학사에 원고 한 사람당 10만 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장을 서울남부지법에 7일 제출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허위사실을 적시해 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을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추모 감정을 크게 해한 행위에 대한 조치"라고 했다.

재단은 "노 대통령을 비하하는 행위에 대해 시민들이 직접 법적 행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소송인단에 참가한 시민들은 '교학사에 반드시 명예훼손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거나 '다시는 이런 가슴 아픈 일이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재단은 지난 3월 26일 성명을 통해 교학사 사태에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고, 이미 4월 15일에 유족 명의의 민‧형사 소송 소장이 각각 서울서부지검과 남부지법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재단은 '노무현 대통령 명예보호 소송'의 시민 소송인단을 모집한 재단은 3월 29일부터 6일 동안 총 1만 8000여 건의 소송인단 참가신청서를 온라인 접수했고, 당초 1만 명의 소송인단을 모집할 예정이었으나, 신청서 접수가 폭주하면서 참가 인원을 늘렸다고 밝혔다.

재단은 신청서 확인 과정을 거쳐 총 1만 7264명의 시민들이 소송인단으로 참여하게 됐고, 집단소송 소장은 전자소송으로 접수했으며, 청구금액은 17억 2640만원이다.

교학사는 TV 드라마 '추노' 출연자 얼굴에 노 전 대통령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고급 최신기본서>에 게재했고, 이 사진은 극우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할 목적으로 유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교학사는 지난 3월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면서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며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해 폐기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해 봉하마을에 있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의 너럭바위에 새겨진 글자.
 김해 봉하마을에 있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의 너럭바위에 새겨진 글자.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