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연숙 한혜원 기자 = 올해 들어 주춤했던 은행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지난달 다시 빨라졌다.

3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월 말 기준 579조5천536억원이었다.

이는 전달보다 3조3천779억원 늘어난 규모다.

주요 은행 가계대출은 작년 11월과 12월에 각각 전월보다 5조5천억원, 4조원 늘어났다가 올해 1분기에는 전월 대비 증가액이 1조∼2조원대로 낮아졌다. 그러나 4월에 다시 증가속도가 올라갔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개인신용대출, 집단대출이 모두 연초보다 더 큰 규모로 늘어났다.

가계대출 중 비중이 가장 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415조7천615억원으로 전달보다 3조131억원 증가했다. 전달(2조6천257억원)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3월에 전월 대비 감소세로 전환했던 개인신용대출은 4월에 3월보다 4천10억원 늘어난 100조7천100억원이 됐다.

연말·연초에는 신용대출 증가세가 둔화하거나 마이너스로 돌아서는 경향이 있다. 연말 성과급이나 설 보너스를 받는 직장인들이 마이너스 통장으로 빌린 돈을 갚기 때문이다.

이 효과가 사라지면서 4월 대출 규모가 다시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말 개인 집단대출 잔액은 134조7천692억원이었다. 전월 대비 증가 폭이 2월 8천760억원, 3월 1조1천472억원, 지난달 1조9천120억원으로 점점 커졌다.

주요 은행 자영업자 대출은 225조원을 돌파했다.

지난달 말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전달보다 1조7천87억원 증가한 225조2천336억원이었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전월 대비 증가액이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점점 커지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전월보다 1천813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올해 1월 8천135억원, 2월 1조295억원, 3월 1조4천157억원, 지난달 1조7천87억원으로 증가 폭이 커졌다.

은행들은 가계대출 규제가 강력해지면서 자영업자 등 기업대출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올해부터 가계대출 위험 가중치를 올리고 기업대출 가중치를 낮추는 새로운 예대율 규제도 적용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자영업자의 대출 필요도 커졌지만 가계대출 규제가 강력해져 은행이 기업대출을 확대할 유인이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