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만세운동 재현
ⓒ 송태훈

관련사진보기

 

항일독립운동이 일었던 경기도 내 학교에 이를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된다. 독립운동지 역사 캠프 체험 활동도 추진된다. 원한다면, 수학여행을 독립운동 유적지로 갈 수도 있다. 동학농민혁명 현장체험도 할 수 있다.

경기도교육청이 25일 오전 이 내용을 담은 '3.1 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이 사업의 주된 방향은 근현대사 재조명과 평화 관점의 역사교육강화다. 교육청은 이를 위한 4대 전략과 21개 사업과제를 내놓았다.

4대 전략은 ▲근현대사 재조명 ▲평화관점의 역사교육 ▲역사적 실천 ▲공유와 확산이다.

4대전략 중 '평화관점의 역사교육'은 평화의 100년을 대비하는 역사 교육 활동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학생 주도 평화 계기교육 자료 개발, 집중 기억․기념 주간 설정, 사제동행 역사 탐구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21개 세부과제는 ▲근현대 역사발굴을 위한 학교사 아카이브(archive, 기록 보관소) 구축 ▲교사와 학생 주도 역사연구 공모대회 추진 ▲독립운동지 역사 캠프 체험활동 ▲100년 역사 계승 학생 선언문 발표 ▲동학농민혁명 현장 도보 답사 ▲학생 독립 선언 외침 및 확산 퍼포먼스 등 매우 다양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