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생존수영 준비운동(스트레칭)
 생존수영 준비운동(스트레칭)
ⓒ 파주체인지업캠퍼스스포츠센터

관련사진보기

 
교육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도시외곽의 소규모 학교와 민통선 접경지에 있는 작은 학교들도 올해부터 초등 생존수영 실기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파주 체인지업캠퍼스(본부장 정종삼) 스포츠센터는 28일 경기도 정책사업인 초등 생존수영 표준 교육 의무화 과정을 적극 시행하기 위해 초등 생존수영 실기 교육 대상 학교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여러 가지 여건으로 인해 수영교육이 어려웠던 경기도 소재 소규모 학교와 민통선 접경지 학교 등 총 10개교(787명)가 대상이다.

교육은 4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되며, 학생들은 전문 강사에게 ▲입수하기 ▲킥과 스컬링으로 이동 ▲동작 뜨기 ▲체온 유지하기 등 수중에서의 위기 상황별 생존 수영법을 중점적으로 배우게 된다. 교육 종료 후에는 학생, 학부모, 교사에게 만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해 추진사항에 대한 분석과 점검을 통해 프로그램 개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물에 적응하기(얼굴입수,물속 호흡오래참기)
 물에 적응하기(얼굴입수,물속 호흡오래참기)
ⓒ 파주체인지업캠퍼스스포츠센터

관련사진보기

 
파주 체인지업캠퍼스 스포츠센터는 앞서 지난해 파주 관내 2개 초등학교 3학년 351명을 대상으로 생존수영 교육을 운영했다. 센터는 파주교육지원청의 수영장 평가제를 통해 생존수영 교육 수영장으로 선정됐으며, 이론 중심이 아닌 실제 위기상황을 대비한 실기 위주의 교육을 진행한다.

한선재 경기도 평생교육진흥원장은 "교육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도시외곽의 소규모 학교 학생들에게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전문적인 양질의 수영교육 지원으로 교육격차 해소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