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진두항이 2월 26일 '국가어항'으로 새롭게 지정된다.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진두항이 2월 26일 "국가어항"으로 새롭게 지정된다.
ⓒ 구글 지도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옹진군 영흥면 진두항이 오는 26일 '국가어항'으로 새롭게 지정된다고 밝혔다. '어항(漁港)'은 어획물의 인양·위판·출어 준비 및 어선 피난 등을 위한 항구로서 국가어항, 지방어항, 어촌정주어항, 마을공동어항 등으로 구분된다.

진두항은 1986년 2월 지방어항으로 지정됐고, 이후 해양수산부에서 국가어항 지정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개발 잠재력이 있는 국가어항 후보지로 선정됐으나 지정이 지연돼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국가어항 지정 및 해제 합리화방안 연구'를 통해 어선 대형화, 어장 환경 및 어항 이용여건 변화 등을 반영한 어항 지정기준을 새롭게 마련하고 인천시와의 협의를 거쳐 진두항의 국가어항 신규 지정을 결정했다.

인천시는 "진두항은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좋아 최근 낚시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곳"이라며 "낚시레저 전용부두, 친수시설과 주차장 등을 조성해 해양관광 거점어항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어업인들이 이용하는 어선 부두와 관광객 이용 공간을 분리해 어업인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조업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진두항이 국가어항으로 신규 지정됨에 따라 '진두항 기본계획 수립'에 의해 3년 동안 489억원이 투입돼 부족한 접안시설 등 확충과 어선의 접·이안 이용 및 안전성이 개선될 예정이다.

특히, 수산기능 시설 뿐만 아니라 친수·조경·주차장을 배치하고 레저보트부두 인근을 어항관광구역으로 설정함으로서 이용자 및 관광객의 편의를 도모해 수도권 내 수산물 판매 및 관광·레저 중심어항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정종희 인천시 수산과장은 "이번 진두항의 국가어항 신규 지정으로 지역 수산업 거점이자 관광 중심지로 육성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