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강릉시의회 최선근 의장
 강릉시의회 최선근 의장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법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선근 강릉시회 의장의 1심 선고에서 벌금 80 만원을 선고해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

14일 춘천지방법원 강릉지원 제1형사부 신용무 부장판사는 최 의장의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하고 이 같이 선고했다. 최 의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선거구민 4명을 선거운동원으로 섭외하기 위해 19만 원 상당의 음식 제공하고, 선거구민에게 현금 3만 원씩 지급한 혐의로 기소됐다. 

같은 혐의로 최 의장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박아무개씨에게는 "최 의장과 공모관계로 볼 수 있다"면서 벌금 50만 원이 선고됐다.

앞서 검찰은 최 의장에게 의원직 상실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 원을 구형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공직선거법 상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이 확정되면 직이 상실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