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리 시장방앗간, 설날 아침 차례상 떡국으로 등장할 가래떡이 길게 뽑혀 나오고 있다.
 24일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리 시장방앗간, 설날 아침 차례상 떡국으로 등장할 가래떡이 길게 뽑혀 나오고 있다.
ⓒ <무한정보> 김두레

관련사진보기


설 명절이면 빠질 수 없는 음식 떡국!

예전에는 방앗간에 들려 가래떡 뽑는 일이 설 준비의 시작이었다. 말랑말랑한, 갓 뽑은 가래떡을 입에 넣으면 물 없이 잘도 넘어갔다. 이젠 대목마다 쉴 틈 없던 방앗간 떡 뽑는 풍경도 사라져 간다. 마트에서 간편하게 포장된 떡과 재료들을 손쉽게 살 수 있다.

지난 달 25일 아침, 예산축협 하나로마트(충남 예산군 소재)에서는 설 대목 준비가 한창이다. 떡국 떡, 부침가루, 기름 등이 진열대 앞줄에 나와 있고, 떡집에서 갓 만든 떡이 먹음직하게 진열되고 있다.

앞선 24일, 설 풍경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방앗간을 찾았다. 예산리 시장방앗간 찜솥에 김이 세차게 뿜어낸다. 구수한 향도 방앗간을 가득 채운다.

"예전에야 농사지으신 분들이 햅쌀로 가래떡을 많이 뽑아가셨죠. 이젠 가정마다 식구들도 많이 줄고, 편하게 마트에서 사 드시는 것 같아요."

방앗간 주인이 능숙한 손길로 가래떡을 쑥쑥 뽑아낸다.

쑥쑥 잘도 뽑혀 희고 고운 자태를 뽐내는 가래떡처럼, 올 한 해 모든 일들이 매끈하게 풀리길 바라본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