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복숭이는여행중-딸과아빠의 첫여행 무명작가 복숭이와 딸의 여행이야기
▲ 복숭이는여행중-딸과아빠의 첫여행 무명작가 복숭이와 딸의 여행이야기
ⓒ 이상준

관련사진보기

 

가온이가 4살이 되던 해 나는 운영하던 회사를 정리하고 프리랜서 일을 시작했다.

"여보님아 나 가온이랑 캠핑장 다녀올께~"

라는 말을 남긴 후 가온이를 들쳐업고 완도의 명사십리캠핑장으로 향했다.

40대 아저씨가 4살 딸님을 데리고 7월말 땡볕아래서 4일동안 캠핑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캠핑을 처음 해보는자의 무식이었다. 텍트치기에만 4시간이 걸렸고 그 삼복더위에 텐트에서 4살짜리 딸님을 데리고 잔다는 것 자체가 지금 다시 하라고 하면 못할 듯 하다.

명사십리의 해변은 아름다웠고 공룡박물관은 가온이의 울음으로 가득했고 날씨는 몇 십 년만의 폭염이었고 그 더운 와중에 가온이가 살아남아줘서 다행이다. 그래서일까? 딸님은 왠만한 악조건에서도 여행을 잘다니는 아이로 자라고 있다.
 
딸과 아빠의 삿포로여행 삿포로 폭설에서도 신나게노는 딸님
▲ 딸과 아빠의 삿포로여행 삿포로 폭설에서도 신나게노는 딸님
ⓒ 이상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블로그중복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