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계 명사의 월'은 송도 컨벤시아 1층 한쪽 벽면에 설치되어 있으며 지난 11월 27~29일 3일 동안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제6차 OECD 세계포럼'에 참여한 세계 영향력 있는 인사 9인이 밝힌 '미래의 웰빙'에 대한 상징적 메시지를 담고 있다.
 "세계 명사의 월"은 송도 컨벤시아 1층 한쪽 벽면에 설치되어 있으며 지난 11월 27~29일 3일 동안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제6차 OECD 세계포럼"에 참여한 세계 영향력 있는 인사 9인이 밝힌 "미래의 웰빙"에 대한 상징적 메시지를 담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한국 정부는 '포용국가'를 새로운 국가 비전으로 제시했습니다. OECD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포용적 성장'과 같은 취지입니다. 성장의 혜택을 모두가 골고루 누리는 '포용적 성장'을 이루고, 국민 한 사람도 차별받지 않는 '포용적 사회'로 나아갈 것입니다."|문재인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8일 송도 컨벤시아 1층 로비에서 '제6차 OECD 세계포럼'의 유산사업인 '세계 명사의 월' 제막식을 개최했다. 

'세계 명사의 월'은 송도 컨벤시아 1층 한쪽 벽면에 설치되어 있으며 지난 11월 27~29일 3일 동안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제6차 OECD 세계포럼'에 참여한 세계 영향력 있는 인사 9인이 밝힌 '미래의 웰빙'에 대한 상징적 메시지를 담고 있다. 

주요 참여인사 9인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하여 앙헬 구리아(OECD 사무총장), 페트라 라우렌틴(네덜란드 왕자빈), 제프리 삭스(컬럼비아대학 경제학교수), 나탈리 드루앵(캐나다 법무부 부장관), 알렌카 스메르콜(슬로베니아 전 개발부장관), 말린 리파(볼보그룹 이사), 장 라이밍(중국 국무원발전연구중심(DRC) 차관), 마틴 듀란(OECD 통계국장)이다. 

'세계 명사의 월'에서는 세계가 남긴 발자취라는 타이틀로 세계 정상급 인사들이 이번 행사에서 논의한 향후 수십년간 인류의 삶에 영향을 미칠 기회와 광범위한 과제를 핵심 키워드로 만날 수 있다. 

또한, '세계 명사의 월'은 9000×3500mm 규모에 주요 인사들의 주요 메시지와 서명 및 사진 등을 담았다. 바탕에는 총 9개국의 국적을 나타내는 국기가 표기되어 있어 세계 각국에서 온 명사들의 흔적을 시각적으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세계 명사들의 메시지는 인천대교, 인천국제공항, 전등사, 팔미도 등대, 성공회 강화성당 등 인천의 주요 랜드마크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인천이 세계와 대한민국을 잇는 선도 도시로서의 명실상부한 위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한편, 18일 개최된 제막식은 이번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하는데 밑거름이 된 시민명예외교관, 통계청, 인천관광공사, 송도 케이터링, PCO(인터컴), 시 실무자 등 각 기관별 숨은 일꾼 20여 명을 주요 내빈으로 초청해 검소하고 내실있는 행사로 진행됐다. 

유지상 인천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마이스(MICE) 인천의 도시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우리 시를 방문한 세계 유명인사의 흔적을 자산으로 만드는 사업으로 '세계 명사의 월'을 기획하게 되었다"며 "인천시에서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매년 개최되는 대규모 국제행사를 연 뒤 유산사업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