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판받는 무위당 장일순 선생 재판받는 무위당 장일순 선생
▲ 재판받는 무위당 장일순 선생 재판받는 무위당 장일순 선생
ⓒ 무위당 사람들 제공

관련사진보기

 장일순은 서대문형무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면서 노역이 없을 때는 열심히 책을 읽었다. 동서양의 고전을 주로 읽었다. 고전 외에는 차입이 안되기도 했지만 오래 전부터 이런 책에  유독 관심이 많았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영어 원서로 된 진보사상 관련 책을 읽을 수 있었다. 면회 온 아내에게 목록을 적어주면 다음 면회올 때 가져왔다. 형무소 관리들이 영어를 잘 몰라서 차입이 가능했다.

무위당은 평생 책을 가까이 한 독서인이었다. 
3년간 감옥에 있을 때 사모님이 면회 오면 읽고 싶은 책 목록을 적은 쪽지를 건네주었다. 그중에는 영어로 된 원서도 있었다. 원서로 된 서적은 주로 사회개혁에 관한 진보적인 내용이 담긴 것으로 일반 서점에서는 구할 수 없었다.

옥바라지를 하는 사모님이 서울 종로에 있는 외국서적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서점에서 어렵게 구해 감옥으로 전달했다. 이런 책이 한글로 써 있었다면 불온서적으로 분류되어 반입이 불가능했을 것이다. 형무소에서 영어로 된 책이니 문제없겠다 싶어 통과시켜주었고, 때로는 묵인해주기도 했다고 한다.
(주석 1)

정치적 격변기에 장일순은 혹독한 감옥살이를 하면서도 많은 독서를 통해 바깥 세상에서 얻기 어려운 지식을 취득하였다. 그래서 출감 후 감옥을 인생대학이라 부르기도 하고, 무료 국립대학생이라 자조할 때도 있었다.

장일순이 옥고를 치르고 있을 때 박정희는 군복을 벗고 정치일선에 나섰다. 

1962년 3월 24일 윤보선 대통령이 물러난 자리까지 꿰차고 명실공히 최고 통치자로 군림하였다. 이 해 12월 개헌안 국민투표를 통해 대통령중심제 헌법을 만들고, 이듬해 2월 민주공화당을 사전조직하여 정치적 기반을 구축하였다.

장면 정부를 부패 정권으로 몰아 타도한 군부세력은 중앙정보부를 만들어 정보정치를 자행하는 한편 4대 의혹사건으로 거액의 정치자금을 조달하였다. 그래서 세간에서는 "신악이 구악을 뺨친다"는 말이 나돌았다. 
 
제5대 대통령선거 민주공화당 후보로 나온 박정희 전 대통령의 포스터 1963년 당시 제5대 대통령선거때는 추첨을 통해 후보자들의 순서를 정했다.
▲ 제5대 대통령선거 민주공화당 후보로 나온 박정희 전 대통령의 포스터 1963년 당시 제5대 대통령선거때는 추첨을 통해 후보자들의 순서를 정했다.
ⓒ 인터넷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1963년 10월 15일 실시한 대통령 선거에서 박정희는 야당의 윤보선 후보를 15만 여표 차로 누르고 제5대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쿠데타의 목적이 집권에 있었음을 스스로가 보여준 셈이다. 

교정당국은 다수의 양심수들을 같은 형무소에 두는 것이 불리하다는 판단에서 이들을 각 지방으로 분산시켰다. 이에 따라 장일순은 춘천형무소로 이감되었다. 부인과 가족들이 면회하는 데는 한결 수월해졌다. 둘째 동생 장화순의 증언.

서대문형무소에 계실 때도 갔었고 춘천교도소로 옮기신 후에도 면회를 여러 차례 다녀왔죠. "형님, 밖에 걱정하지 마시고 마음 편안하게 가지시고 건강 잘 챙기시라"고 했지요. "세상 사람들이 형님이 훌륭한 분이라는 걸 다 알고 있고, 현 정권이 한번 해보겠다고 저러는 것이니 그렇게 이해하시라고 말씀드렸어요."

그랬더니 "알고 있어"라고 말씀하셨어요. 형님은 맑은 물 중에 가장 맑은 물이었어요. 정권에 욕심 품은 군인들이 맑은 사람을 못마땅하게 생각한 거라고 생각했어요. "장일순이란  사람 잡아넣어야 우리가 편안하다"고 생각한 거지요.
(주석 2)

주석
1> 김영주, <나의 회고록>, '무위당 사람들', 제공. 
2> <무위당선생 둘째동생 장화순 선생 인터뷰>, '무위당 사람들' 제공.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무위당 장일순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