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선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선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시의 대표적 복지서비스인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아래 찾동)가 동 단위에서 골목으로 확대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골목단위 협치센터'와 '돌봄SOS센터' 등을 골자로 한 찾동 2기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2015년 7월 시작한 찾동은 복지가 필요한 주민이 동주민센터를 찾는다는 발상을 뒤집어 동별로 지정된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주민을 찾아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발상에서 시작됐다. 찾동은 현재 25개 자치구 408개 동에서 시행 중이고, 내년이면 모든 동네(424개)에서 시행을 앞두고 있다.

'2기 찾동'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골목회의'의 활성화. 주차, 안전, CCTV 설치 등 골목 단위 생활문제 전반을 동주민센터 직원들과 지역 주민이 함께 논의하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것. 동주민센터 홈페이지 '주민발의' 메뉴를 통해, 5명 이상의 주민이 직접 발의하거나 주민 의견수렴이 필요한 문제도 주민 공동체와 동주민센터가 함께 논의해 풀어나갈 계획이다.

시행 1년을 맞은 '서울형 주민자치회'는 2022년까지 전체 동에 도입하기로 했다. 특히, 내년부터는 주민세 중 일부를 주민자치회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 골목길을 기반으로 한 주민모임 형성부터 골목밥상‧이웃 만들기 등 공동체 활동까지, '골목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모 사업도 내년부터 시작한다. 골목밥상, 골목가드닝, 골목축제처럼 골목을 기반으로 한 공동체 활동을 하려는 주민모임‧단체를 내년 50개를 시작으로 '22년까지 총 200개의 모임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존의 찾동에 더해 긴급 구호가 필요한 가구를 72시간 이내에 찾아가는 '돌봄SOS'도 시작한다. 돌봄매니저가 대상자를 방문해 돌봄 의사를 판정한 후, 대상자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 내년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연차별로 확대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갑작스런 위기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에 생계‧의료‧주거비를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에도 올해 50억 원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7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동 계획의 근거 마련을 위해 찾동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돌봄SOS센터' 전담인력 등 907명을 2022년까지 신규 충원하기로 했다. 5일 오후에는 시청에서 박원순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찾동 공무원과 주민 500여 명을 초대해 찾동의 지난 성과를 공유하는 행사도 마련한다.

박 시장은 "대한민국 행정은 찾동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감히 말씀드린다"며 "찾동은 하향적이고, 일방적이고, 관료적인 행정을 상향적이고, 민․관 협력적이고, 주민자치적인 행정으로 변화시키는 또 하나의 모범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