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대한항공 승무원인 유은정씨가 참고인으로 참석,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의 항공사 부당노동행위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11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대한항공 승무원인 유은정씨가 참고인으로 참석,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의 항공사 부당노동행위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11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유니폼이다 보니 기내 성희롱, 성추행, '몰카 촬영(불법촬영)' 등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대한항공 객실승무원인 유은정 부사무장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나와 몸에 딱 달라붙는 승무원 복장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유 부사무장은 몸매가 드러나는 승무원 복장이 객실승무원 업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기내 안전업무와 식음료를 다뤄야 하는 유니폼으로서 (현재 복장은) 전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승객의 짐을 올려주고 일을 바쁘게 하다 보면 앞단추가 풀어지거나 블라우스가 올라가서 허릿살이 보이는 등 민망한 경우가 많다"라고 했다.

치마냐 바지냐의 문제가 아닌 재질의 문제라고 했다. 유 부사무장은 "바지마저도 색깔이 밟고 타이트하며 팬티라인이 보이는 재질이다"라며 "생리대를 착용하면 팬티라인은 물론 생리대패드 라인, 생리혈까지 보인다"라고 했다. 이외에도 딱 달라붙는 옷이다 보니 소화와 혈액순환이 잘 안 돼 위장질환, 부인과 질환을 많이 호소한다고도 했다. 또 사계절 내내 같은 옷을 입다 보니 겨울에는 굉장히 춥다고도 했다.

현재의 승무원 복장이 업무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승무원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만 불러 일으킨다고 주장했다. 유 부사무장은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디자인은 여성(승무원)을 성상품화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날 국감 현장에서 공개한 자료를 보면 여자 승무원들의 뒷모습 사진 수십여 개가 구글 이미지에 검색된다.

이상돈 의원은 "구글 같은 검색 엔진에 '대한항공 승무원'을 치면 연관 검색어로 엉뚱하게 '뒤태'가 나온다"라며 "(대한항공 승무원 뒤태를 누르면) 민망한 사진이 화면 가득히 나온다"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어 "승무원들의 뒷모습을 마구 찍어서 인터넷에 올린 것이다"라며 "사진 찍는 것도, 올리는 것도 범법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승무원들이 (몸에 딱 달라붙는 유니폼이) 불편하다고 오래전부터 이야기했는데 사측에서는 도대체 이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모르겠다"라고 지적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불편한 옷을 입고 일을 잘 할 수 없다"라면서 "노동조합이 여러차례 문제제기를 했을 텐데 반영이 왜 안 되는지 궁금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의원은 "제대로 된 노사 간 절차를 거쳐 일하기 편하고 효율적인, 직무능력이 올라가는 (유니폼이 되도록) 해달라"라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촉구했다. 이에 이 장관은 "개선 필요성이 있는 것 같다"라면서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라고 답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신지수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