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독립유공자유족회 대전지회, 대전민중의힘 등 27개 시민사회단체가 10일 낮 2시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독립운동가의 서훈에 관한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독립운동가 서훈에 대하여 전수 재조사를 요구했다. 
 
 대전지역 민족단체 등 27개 단체는 10월 10일 오후 2시,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립유공자 서훈 전수조사 즉각 실시”를 요구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는 윤석경 전 광복회 대전지부장.
 대전지역 민족단체 등 27개 단체는 10월 10일 오후 2시,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립유공자 서훈 전수조사 즉각 실시”를 요구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는 윤석경 전 광복회 대전지부장.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기자회견 규탄 발언에 나선 역사교과서저지대전운동본부 최한성 상임대표는 "국가보훈처는 정부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여 독립운동가 서훈에 대하여 과거의 미흡하고 왜곡된 사항을 바로 잡아 과거의 흠결을 올바르게 고치고, 바로 잡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며 "진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정확한 사실과 근거로 모든 공동체 구성원들로부터 자랑스럽고, 인정받는 보훈정책을 시행하기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독립유공자유족회 대전지부 김낙중 사무국장도 "사법 당국은 가짜 독립유공자가 받아온 국고, 학자금, 취업가산 등 모든 혜택을 회수하고 징벌적 배상을 받아라" "국가보훈처는 민간 주도적 가짜 독립유공자 적발의 미온적 태도를 반성하고 보훈처 주도적으로 적발하라" "국가보훈처는 20년에 걸친 가짜 독립유공자 늑장 조사로 인한 국고 소실에 대하여 국민 앞에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국가보훈처를 비롯한 국회와 사법 당국에 대해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낙중 사무국장의 조부는 충북 옥천에서 3.1만세운동과 무장투쟁 등을 하다 체포되어 옥중에서 고문을 받던 중 순국했다. 
  
 대전지역 민족단체 등 27개 단체는 10월 10일 오후 2시,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립유공자 서훈 전수조사 즉각 실시”를 요구했다.
 대전지역 민족단체 등 27개 단체는 10월 10일 오후 2시,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립유공자 서훈 전수조사 즉각 실시”를 요구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마지막으로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낭독을 통해 "국가보훈처의 자료에 의하면 최근 10년간 39명을 서훈 취소한 것으로 드러났다"라며 "서훈 취소자 또는 그 유족에게 형사처벌과 유족 연금에 대한 징벌적 배상"이 가능하도록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다.

또한 이들은 "독립운동가의 포상에 문제가 많았다는 것은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내부에 공모자가 있어 유족이 없는 독립운동가의 공적을 알려주고 이를 가로채기 위해서 도움을 준다는 등 독립운동가의 서훈에 관한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전면 재조사 과정에서 철저히 내부 공모자를 밝혀내고, 특별법에도 내부 공모자에 대한 형사 처벌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할 것을 요구했다.

그리고 "전수 재조사를 통하여 친일반민족행위를 숨기고 서훈을 받은 자, 거짓 자료로 서훈을 받은 자, 다른 사람의 공적을 훔친 자들을 철저히 가려내기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지금까지 있었던 서훈 취소자에 대하여 국가보훈처장은 그 내용을 국민에게 소상히 밝힘과 동시에 대국민 사과를 하고, 지금까지 국가보훈정책의 과실에 대하여 통렬히 반성하기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통일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