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국회의원(부산연제).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국회의원(부산연제).
ⓒ 김해영의원실

관련사진보기

 

학생들 사이에 위화감을 조성할 수 있는 고액 수학여행을 하는 학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교 수학여행비가 최근 3년간 1인당 100만 원 이상이 전국 97개교, 총 184건으로 나타났다.

1인당 200만 원대 학교는 18개(27건), 300만 원대 학교는 9개(20건)이고, 2개교는 400만 원이 넘었다. 이에 학생 일부만 참여하는 고액수학여행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9월 19일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연제)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8 수학여행 학생 1인당 경비 100만 원 이상 학교 명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내놓았다.

이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교 중에서 해외로 수학여행을 학교 중 100만 원 이상의 고액 수학여행은 최근 3년간 총 97개 학교에서 184회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액의 수학여행을 떠난 97개 학교 중 18개교는 3년간 총 27건에 걸쳐 학생 1인당 200만 원대의 비용을, 9개교의 경우 3년간 20건에 걸쳐 학생 1인당 300만 원을 넘는 수학여행 경비를 학생들로부터 거둔 것이다.

300만 원이 넘는 고액의 수학여행 비용을 지불한 9개 학교는 모두 과학고, 국제고 등의 특수목적고였다. 세종시와 경기도에 위치한 특수목적고 2개교의 경우 1인당 수학여행 경비로 400만 원이 넘는 금액을 거둔 것으로 자료에서 나타났다.

학교등급별로 분류하면 초등학교 26개교에 49건, 중학교 9개교에 17건, 고등학교 62개교에 118건이었다. 지역별로 분류해보면 서울 25개교에 48건, 경기 17개교에 35건, 부산 9개교 18건 등으로 이어졌으며 인천, 충남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에 김해영 의원은 "고액의 수학여행경비로 인해 학생들 간의 위화감이 조성된다는 문제지적은 매년 국정감사에서 이어지고 있음에도 개선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학생이 참여하기 어려운 고액 수학여행에 대해 저소득층에 대한 배려 등을 포함해 교육당국 차원의 보다 명확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