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남춘 인천시장이 민선 7기 첫 조직개편안을 예고했다. 박남춘 시장의 조직개편은 원도심 활성화와 시민소통, 민관 협치, 서해평화, 일자리 창출에 맞춰졌다.

시는 부시장이 원도심과 신도심의 균형발전을 전담할 기구와 전담 부시장 제도를 도입키로 했고, 박 시장이 민선 7기의 시정 운영의 핵심으로 강조한 '민관 협치'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부서를 두기로 했다.

또한 1호 공약인 서해평화와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해 기존 남북교류팀을 과로 격상하기로 했고, 일자리를 강조해 일자리경제본부로 격상하고 청년과를 신설키로 했으며, '옥상옥' 논란을 야기한 투자유치 업무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집중키로 했다.

시의 조직개편안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소통과 협치를 위해 기존 정무경제부시장 직제 있던 시민소통협력관을 협치소통협력관(전문임기제, 2급 상당)으로 바꾸고, 시장 직속 기구로 했다.

협치소통협력관 산하에는 과장급인 민관협력담당관, 혁신담당관, 지역공동체담당관(행정관리국에서 편입), 시민정책담당관 4개를 배치했다. 협치와 소통을 강조한 박 시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시는 원도심과 신도심의 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해 정무경제부시장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바꾸고 이를 총괄 지휘·감독하게 했다.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산하에 원도심재생조정관(전문임기제, 2급 상당)을 두어 도시재생 정책의 관제탑 역할을 하게 했고, 기존 행정부시장 직제에 있던 도시계획국과 도시균형건설국을 정무부시장 직제로 가져와 도시재생국과 도시균형계획국으로 재편했다.

시는 일자리 창출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일자리경제국과 투자유치산업국을 통합해 일자리경제본부(2급)로 격상하고, 본부 산하에 3급 일자리기획관을 두기로 했다. 투자유치과의 일부 업무는 투자유치 업무 집중을 위해 인천경제청으로 이관키로 했다.

일자리경제본부에 청년정책과를 신설해 청년 실업 해결과 고용 창출, 창업 지원, 청년 복지 등의 문제를 전담케 했다. 시는 민, 관, 기업의 협치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일자리위원회도' 곧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했다.

아울러 시는 박남춘 시장의 1호 공약인 '서해평화협력지대 구축'을 위해 기존 정책기획관실 산하에 남북교류팀으로 편제돼 있던 조직을 기획조정실로 옮기고, 조직 또한 과장급인 남북교류협력담당관(평화정책팀, 평화조성팀, 교류협력팀)으로 격상키로 했다.

인천의 경우 문재인 정부가 제시한 '한반도 신경제구상'의 환황해벨트와 접경지역벨트 두 개를 품고 있는 만큼 조직 개편을 통해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조응하고, 또 인천이 남북교류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향후 서해평화청 신설, 남북교류협력사업, 서해평화포럼 등의 정책을 전담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조직개편을 위해 총 32명(전문임기제 제외)을 증원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 29일 열리는 8대 인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 개편안을 상정하고, 안건이 통과되면 10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안에 대해 "인천특별시대를 열어갈 첫 조직개편으로 민선 7기 공약 사업을 추진할 초석을 마련했다."며 "향후 시민을 위한 조직 기능을 보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작은 언론이 희망입니다. <시사인천>에 몸 담고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며 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