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 노회찬 의원의 추모 열기가 26일도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등 지역정치인들이 분향소를 찾고 있다. 또한 26일 고 노회찬의원의 추도식이 열릴에정으로 이같은 일정은 고 노회찬 의원이 운영하던 자신의 SNS 계정에도 올려져 있어 이를 본 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더 아프게 했다.
 고 노회찬 의원의 추모 열기가 26일도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등 지역정치인들이 분향소를 찾고 있다. 또한 26일 고 노회찬의원의 추도식이 열릴에정으로 이같은 일정은 고 노회찬 의원이 운영하던 자신의 SNS 계정에도 올려져 있어 이를 본 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더 아프게 했다.
ⓒ 고 노회찬의원 SNS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고 노회찬 의원의 추모 열기가 26일도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이 서산풀뿌리시민연대에 마련된 ‘고 노회찬 의원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고 노회찬 의원의 추모 열기가 26일도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이 서산풀뿌리시민연대에 마련된 ‘고 노회찬 의원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고 노회찬 의원의 추모 열기가 26일도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이 서산풀뿌리시민연대에 마련된 '고 노회찬 의원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앞서 지난 25일에는 홍재표 충남도의회 부의장, 김기두 태안군의장, 서산시의원들이 분향소를 찾는 등 26일도 지역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맹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경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했으며, 이어 장승재 충남도의원과 임재관 서산시의회 의장도 분향소를 찾았다.

맹 시장은 조문을 마친 후 '좋은 곳에서 편히 영면하시길 "이라는 글을 남겼으며, 장승재 충남도의원은 ' 우리는 큰 별을 잃었습니다. 편안한 곳에서 영면하소서 '라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또한 뒤이어 분향소를 찾은 임재관 서산시의회 의장도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분향을 마쳤다.

 고 노회찬 의원의 추모 열기가 26일도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이 서산풀뿌리시민연대에 마련된 ‘고 노회찬 의원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맹 시장은 조문을 마친 후 ‘좋은 곳에서 편히 영면하시길 “이라는 글을 남겼다.
 고 노회찬 의원의 추모 열기가 26일도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이 서산풀뿌리시민연대에 마련된 ‘고 노회찬 의원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맹 시장은 조문을 마친 후 ‘좋은 곳에서 편히 영면하시길 “이라는 글을 남겼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26일 오전 임재관 서산시의회 의장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26일 오전 임재관 서산시의회 의장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지난 25일에는 홍재표 충남도의회 부의장, 김기두 태안군의장, 서산시의원들이 분향소를 찾는 등 26일도 지역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맹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경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했으며, 이어 장승재 충남도의원과 임재관 서산시의회 의장도 분향소를 찾았다.
 지난 25일에는 홍재표 충남도의회 부의장, 김기두 태안군의장, 서산시의원들이 분향소를 찾는 등 26일도 지역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맹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경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했으며, 이어 장승재 충남도의원과 임재관 서산시의회 의장도 분향소를 찾았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한편, 26일 오후 7시 서울과 경남 창원에서는 '고 노회찬 의원 추도식'이 열릴 예정으로, 이 같은 일정은 고 노회찬 의원이 운영하던 SNS 계정에도 올려져 있어 이를 본 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더 아프게 했다.

노회찬 의원의 SNS계정에 올려진 '추도식과 영결식' 내용에 대해 국민들은 편지를 쓰듯 '좋은 말씀 오래 듣고 싶었는데, 허망하게 가시면 어떡해요', '너무 미안합니다. 마음이 아파요', '가시지 않았으면 안되었나요', 아직도 믿기지 않습니다'라는 비통한 마음의 답글을 남기며 고 노회찬 의원을 추모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