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 찾은 세월호 유가족들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 찾은 세월호 유가족들
▲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 찾은 세월호 유가족들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 찾은 세월호 유가족들
ⓒ 신지수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미수습자 장례식 때 (정의당 의원들이) 오셔서, 우리 보고 힘내라고 했었다. 그런데 오늘 내가 힘내시라고 하고 간다. 이게 무슨 일이냐."

세월호 유가족 홍영미씨는 한숨을 내쉬었다. 홍씨는 "사망 소식을 들은 순간, 쿵 했다"라며 "아무 생각이 안 나더라"라고 했다. 그는 "상주들이 너무 안쓰럽고 얼굴만 봐도 눈물이 난다"라고 말했다.

4.16 가족협의회 소속 세월호 유가족 40여 명이 25일 오후 8시쯤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개인적으로 빈소를 찾은 적은 있지만, 협의회 소속 가족들이 공식적으로 단체 조문을 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가족들은 말없이 눈물을 닦았다.

전인숙 4.16가족협의회 대외협력분과장은 조문 직후 기자를 만나 "이게 현실이냐"라며 "믿기지 않더라"라고 탄식했다. 전 분과장은 연신 "아이고"를 반복했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도 "아쉽고 놀랍고 안타깝다"라며 "이렇게 가시면 안 되는데"라고 애도를 표했다. 유 집행위원장은 "노회찬 의원은 우리 가족들 이야기를 참 잘 들어줬다"라며 "그래서 저희들이 의지하는 분 중 하나였다"라고 생전 고인의 모습을 떠올렸다.

그는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하신 분인데 먼저 가신 게 야속하기도 하다"라면서도 "그렇지만 또 얼마나 고뇌를 많이 하셨을까 생각하면 힘을 못 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라고 했다.

"연배로 따지면 우리 아이들 할아버지 뻘 되시니까. 우리 아이들하고 (만나서) 할아버지처럼 그 곳에서 잘 지내주시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다."

노란 포스트잇으로 메워진 추모 현수막... "벌써 그립다"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에 있는 추모글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에 있는 추모글
▲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에 있는 추모글 노회찬 정의당 의원 빈소에 있는 추모글
ⓒ 신지수

관련사진보기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빈소가 차려진 지 3일째 되는 저녁이었지만, 시민들의 발걸음은 끊이지 않았다. 퇴근시간과 맞물린 오후 6시 30분 이후부터 조문객들이 늘어, 조문 대기줄이 특1호실이 있는 지하 2층을 한 바퀴 돌았다.

고인에게 추모의 글을 남길 수 있도록 장례식장 특1호실 주변에 설치된 추모 현수막은 노란색 포스트잇으로 가득 메워졌다. 포스트잇에는 '그립다', '보고싶다', '당신과 함께해서 즐겁고 행복했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14살짜리 아들 손을 잡고 조문을 온 류부영씨는 한 손으로 눈물을 훔치며 "굉장히 많은 분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라며 "(고인이) 어떻게 살다 가셨으면 이렇게 많은 분들이 조문하는지 아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했다.

경기 군포시에서 조문을 위해 버스와 지하철을 갈아타며 1시간 30분 거리를 달려온 강순희씨는 '편안히 가셔라, 벌써 그립고 앞으로도 많이 그리울 것 같다'라는 말을 노란 포스트잇에 남겼다.

강씨는 "서민을 위해 앞장섰던 분이어서 평소에도 많이 존경했다"라며 "너무 슬퍼서 집에 있을 수 없더라"라고 했다. 그는 "서민을 위한 삶을 살았던 '노회찬 정신'을 실천하며 살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황상기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대표 등이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황상기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대표 등이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오전에는 삼성 반도체 직업병 피해자 고 황유미씨 아버지 황상기씨를 비롯한 반올림 활동가들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밖에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을 비롯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조정래 작가 등 정관계, 시민사회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날도 계속 이어졌다.

26일에는 서울과 창원에서 각각 노회찬 의원 추모제가 열리고 27일에는 국회에서 영결식을 치를 예정이다.(관련기사 : "26일 노회찬 추모제 서울-창원 동시에, 연세대 검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뒤 심상정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뒤 심상정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줄을 서 조문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줄을 서 조문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