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녹차의 대표 웰빙 성분으로 알려진 카테킨 함량이 소매점ㆍ카페 등 판매 장소에 따라 네 배까지 차이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녹차 제품에서 카테킨 성분이 많이 들어 있을수록 각성ㆍ이뇨 성분인 카페인이 더 많이 함유돼 있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식품분석팀이 소매점ㆍ카페에서 구입한 녹차음료 56종(소매점 18종, 카페 38건)의 카테킨ㆍ카페인 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녹차음료에서의 카테킨 및 카페인 함량 조사)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이 소매점에서 산 녹차음료는 3종을 제외한 15종은 대만ㆍ 일본ㆍ미국 수입품이었다. 카페에서 구입한 38종 중 30종은 녹차라떼였다. 8종은 차갑게 마시는 아이스 티 형태의 녹차음료였다.

소매점에서 판매하는 녹차음료의 카테킨 함량은 18.4~200.0㎎/ℓ였다. 국내 M사 제품의 녹차라떼로 1종 외엔 카테킨 함량이 모두 100㎎/ℓ 이하였다. 50㎎/ℓ 이하인 제품도 10종이나 됐다. 카페에서 파는 녹차음료의 카테킨 함량은 30.3~832.5㎎/ℓ로, 소매점 판매 녹차음료보다 훨씬 높았다. 최고 함량을 보인 것은 국내 P사 제품(녹차라떼)이었으며, 최저 함량 제품은 S사 제품(그린티에이드)였다. 일반적으로 라떼 형태의 녹차음료는 아이스티(에이드) 형태의 녹차음료보다 카테킨이 더 많이 들어 있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는 아이스티나 에이드의 형태의 녹차음료를 제조하는 경우, 식감ㆍ맛 등의 문제로 녹차원료를 많이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카페에서 판매하는 녹차음료 38종을 카테킨 함량 범위 별로 나누면 100㎎/ℓ 이하는 3종, 100∼300㎎/ℓ는 22종, 300∼500㎎/ℓ는 11종, 500㎎/ℓ 초과는 2종이었다.  

녹차에 함유된 이뇨ㆍ각성 성분인 카페인 함량도 소매점 제품보다 카페 제품에서 월등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는 소매점 녹차음료의 카페인 함량이 낮은 것은 식약처의 '고카페인 제품 표시 기준'에 포함되지 않기 위해서"이며 "카테킨 섭취를 위해 녹차음료를 선택할 경우, 소매점보다는 카페에서 판매하는 라떼 형태의 제품이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카페 판매 녹차음료에서의 카테킨 함량은 카페인 함량과 비례하므로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 특히 어린이는 음료선택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편 녹차의 떫은 맛 성분이자 항산화 성분인 카테킨은 항균작용ㆍ충치예방ㆍ비만억제ㆍ혈당저하ㆍ알레르기 예방 효과 등이 알려졌다. 녹차에 든 카테킨 중 가장 포함된 EGCG는 강력한 항산화력을 보일 뿐 아니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동맥경화 예방을 돕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