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에서 열리는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다.

대한탁구협회는 15일 "이번 코리아오픈 기간 남녀 복식과 혼합복식에서 남북 선수들이 같은 조를 이뤄 경기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도 '미니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다.

탁구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와 올해 스웨덴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바 세계선수권에서는 남녀 선수가 단일팀을 구성해 여자단체전에서 중국의 아성을 금메달을 땄다. 올해 스웨덴 세계선수권에서는 8강 대결이 예정됐던 남북 여자 선수들이 나란히 4강에 진출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는 남자 복식의 이상수(국군체육부대-박신혁(북측) 조와 여자 복식의 서효원(한국마사회)-김송이(북측) 조가 콤비를 이뤄 출전한다.

또 혼합복식에서는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유은총(대한항공)-박신혁(북측) 조가 호흡을 맞춘다.

애초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종목이 아닌 남녀 복식에서만 단일팀을 구성하려고 했으나 국제탁구연맹(ITTF)과 조율 과정에서 혼합복식이 추가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