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는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공직자가 아니던 2016년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에서 간담회를 한 뒤 사례비 명목으로 한 번에 100만 원씩 총 200만 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임종석 비서실장으로부터 종합 보고를 받은 뒤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송 비서관과 관련한 첫 보고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대변안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5.13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 사진은 지난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와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관련해 신고경위·조사과정 및 처리 등을 알린 뒤 "송 비서관은 당시로서는 특별한 직함이 없었다"라며 "당시엔 공직자가 아니어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과는 관계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송 비서관은 앞서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을 보고, 자진해서 민정수석실 쪽에 알린 뒤 조사를 받았다. 민정수석실은 지난 4월 20일과 4월 26일, 두 차례 대면조사를 했으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일종의 '내사 종결'을 했다"라고 한다.

"송 비서관은 당시 문 후보의 열혈 지지자들을 만나 일상적·통상적인 지지 활동을 얘기한 것으로 생각했다" "그는 매크로 프로그램 등을 사용한 불법적 댓글 등은 상의하지도 않았고 시연을 본 적도 없으며, 단지 만났을 때 '좋은 글이 있으면 회원들 사이 많이 공유해달라'는 취지의 말은 한 적이 있다고 한다"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김 대변인은 또 송 비서관이 현재 불법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아무개(49·구속기소)씨와 텔레그램을 통해 정세분석 글 등을 주고받았으나, 대선 뒤엔 연락이 끊겼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작년 대선 이전 매크로 프로그램 등을 이용해 포털 댓글을 불법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비서실장, '내사종결' 수준으로 봐 대통령에 보고 안해... 특검, 필요하면 응할 것"

드루킹 특검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드루킹 특검법안이 재석 의원 249명 가운데 찬성 183명, 반대 43명, 기권 23명으로 통과됐다. 본회의장 전광판에 표결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 드루킹 특검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드루킹 특검법안이 재석 의원 249명 가운데 찬성 183명, 반대 43명, 기권 23명으로 통과됐다. 본회의장 전광판에 표결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 대변인은 또 이와 관련해 "비서실장은 4월 말 이 사실을 알았으나 특별히 보고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나름의 당시 판단에 따라 보고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사안이 불거지기 전까지 문 대통령이 이런 사실을 몰랐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민정 쪽이 4월 26일 조사를 마무리 지은 뒤 임종석 실장에게 보고했다" "임 비서실장은 민정의 내사 종결 수준이라고 생각했고, 비슷한 취지로 대통령에게 특별히 보고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라는 설명이다.

200만 원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직함이 없던 송 비서관은 당시 처음에는 이를 거절했으나, '경공모' 회원들이 사례비라고 해서 받았다고 한다, 100만 원씩 2회 총 200만 원을 받았다고 한다"라며 "(민정수석식은) 간담회할 때 (사례비의) 통상적 수준을 벗어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대변인에 따르면, 송 비서관의 자진 신고를 받은 민정수석실 측은 "대선 시기에 도움이 된다면 어느 쪽 캠프 누구라도 만나는 게 통상적인 활동이라고 봤고, (송씨가 당시) 김경수 의원을 (경공모 쪽에) 만나게 해준 것도 통상적 활동 하나로 판단했다"라고 한다.

김 대변인은 이로 인한 추가 인사 조치는 현재로서는 없다면서, 필요하다면 특검도 받을 의향이 있다고 알렸다. 그는 "특검이 통과된 만큼, 특검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조사를 할 것이고, 조사를 한다면 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2016년 6월 당시 송 비서관이 동행한 자리에서 '드루킹' 김아무개씨와 김경수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민정수석실은 지난 4월 이를 송 비서관으로부터 들은 뒤 조사를 벌였지만 별 문제가 없다고 판단, 조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