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덕률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4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강은희 에비후보의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을 문제삼았다.
 홍덕률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4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강은희 에비후보의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을 문제삼았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6.13 지방선거가 3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구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예비후보들이 상대 후보의 전력을 거론하며 해명을 요구하는 등 치열한 네거티브 설전을 벌였다.

홍덕률 "강은희 지방교육자치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당해"

홍덕률 예비후보는 14일 오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은희 후보가 최근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구지검에 고발된 사실이 있다"며 "시시비비에 대해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홍 후보는 "강 후보는 지난달 하순 예비 홍보물을 발송하면서 홍보물 맨 뒷면의 '경력' 사항에 '제19대 국회의원(비례대표/새누리당)'이라는 내용을 기재한 뒤 10만여 부를 인쇄해 선거구민에게 우편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국회의원 시절 사용하던 블로그를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 블로그로 사용하면서 2013년 3월쯤부터 기존 블로그에 게재해오던 '강은희 의원, 새누리당/비례대표'라는 자막이 첨부된 국회 본회의 5분 발언 동영상 및 사진을 삭제하지 않고 예비후보 등록 후에도 계속 게재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행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제46조는 교육감 후보자(후보자가 되려는 사람 포함)로 하여금 특정 정당을 지지하거나 특정 정당으로부터 지지받고 있음을 표방(당원 경력의 표시를 포함)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행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59조에는 이를 위반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홍 후보는 "강 후보는 홍보물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과거 국회의원 경력 및 소속 정당의 명칭을 유권자들에게 여과 없이 전달했다"면서 "자신의 정당 소속 이력을 이번 선거에서 유리하게 활용하려는 불순한 의도에서 이같은 불법 행위를 한 것이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은희 후보 측은 "선거법 위반 행위로 대구지검에 고발됐다는 내용은 금시초문"이라는 간단한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선관위는 강은희 후보 측에 한 차례 지도를 했다고 밝혔다. 대구시선관위 관계자는 "빨리 수정하든지 삭제하라고 얘기했다"며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으면 따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계법에 따라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해 법 위반 여부를 따질 것"이라고 밝혔다.

강은희 "두 후보 국가보안법 폐지운동 등 진보정치 해온 폴리페서"

 3일 오후 대구창조경제센터에서 열린 대구시교육감 에비후보 정책토론회에서의 강은희 에비후보.
 3일 오후 대구창조경제센터에서 열린 대구시교육감 에비후보 정책토론회에서의 강은희 에비후보.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강은희 예비후보도 "소위 '폴리페서'라고 불리는 정치적 야심을 가진 교수들이 정치권 진출을 위해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는 것"이라는 한 언론기사를 인용하며 "대구시교육감은 교사 출신 후보가 되어야 한다"고 홍덕률·김사열 두 예비후보를 겨냥했다.

강 후보는 "학교교육의 수장인 교육감은 학교교육에 관한 이론적·경험적 전문가인 교사 출신이 맡아야 한다"며 "특정전공에서 특정분야만 연구하고 가르치는 교수 경력을 보편성과 전인성, 공정성을 중시하는 초·중등교원 경력과 동일시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현재 전국의 교육감 예비후보 가운데 교수 출신들이 47%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사직을 해야 교육감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교사들과는 달리 현직을 유지한 채 출마가 가능한 교수들의 특권 때문"이라며 "국회가 이와 관련된 공직선거법을 개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강 후보는 또 홍 후보와 김 후보를 진보후보라며 진영 간 대결로 몰아갔다. 그는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출신으로 진보진영 정치활동을 해온 김사열·홍덕률 두 예비후보도 교육감 선거를 발판으로 자신의 정치적 진로를 모색하려는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날 오전 보수단체연합인 '범사련'으로부터 보수교육감 후보로 추대된 강 후보는 "두 후보는 국가보안법 폐지운동을 비롯한 진보정치 활동에 참여해온 분들"이라며 "우리 교육의 밝은 미래와 또 앞으로 우리 자라날 아이들의 미래 역량을 높이기 위한 부분에서는 굉장히 우려가 되고 있다"고 색깔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교육감선거는 정치적 선전선동으로 흘러서는 안 된다"며 "더 이상 정치적 논쟁거리를 만들지 말고 그 노력의 절반만이라도 교육정책과 공약개발에 집중하자"고 정책대결을 강조했다.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