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뉴욕타임스>의 '리비아 모델' 북한 비핵화 칼럼 갈무리.
 <뉴욕타임스>의 '리비아 모델' 북한 비핵화 칼럼 갈무리.
ⓒ 뉴욕타임스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미국 강경파가 주장하는 '리비아 모델' 비핵화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29일(현지시각) 칼럼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핵을 없애기 위해 리비아 모델을 거론하고 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비아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는 지난 2003년 핵 포기를 결정하고 미국으로 모든 핵 개발 장비를 보냈다. 미국은 핵 포기의 대가로 리바아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고 국교도 정상화했다.

그러나 2011년 리비아에서 민주화 혁명이 일어나자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와 유럽 동맹국들은 반군을 지원했고, 권좌에서 쫓겨난 카다피를 추적해 살해하며 독재 정권을 완전히 끝냈다.

NYT는 "만약 카다피가 자신에게 다가올 미래를 알았더라면 핵을 포기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미국과 유럽도 리비아가 핵을 보유하고 있었다면 군사 개입에 나서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리비아처럼 되지 않으려고 그동안 핵무기를 개발하고 미국과의 불가침 조약에 공을 들이는 북한으로서는 '선 핵 폐기-후 보상' 방식인 리비아 모델 비핵화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앤서니 블링큰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중국 정부 관계자로부터 북한이 리비아 모델을 신뢰하지 않는다는(distrust) 이야기를 직접 전해 들었다"라며 리비아 모델의 비현실성을 강조했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핵 비확산 군축담당 특별고문도 "리비아와 달리 북한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얼마나 많이 있는지도 모른다"라며 "핵 생산 시설도 어디 있는지 모르는 데 이것들을 모두 찾아내 폐기하는 데만 몇 년이 걸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리비아 모델을 고려하고 있지만 북한은 분명히 다른 점이 있다"라며 "리비아의 핵은 북한보다 훨씬 소규모였다"라고 둘의 차이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단 북한과의 첫 회담에서 북한이 핵 폐기라는 전략적 결정을 했는지 살펴볼 것"이라며 "리비아처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직접 검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조지 부시 행정부에서 볼턴 보좌관과 손발을 맞췄던 일했던 조지프 전 국무부 부장관은 "북한을 리비아처럼 똑같이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당시 사례에서도 배울 점이 있다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북한이 진정으로 핵 폐기를 결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