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귀농 3년차 청년농업인입니다. 농사를 지으며 농산물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농산물은 사먹는 게 가장 싸구나'라는 것입니다. 직접 농사를 지어 보니 인건비도 건지기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중략) 왜 도시청년들이 실업문제로 어려워 하면서도 농촌에 오려고 하지 않는지 이제 이해가 됩니다. 더구나 젊은 나이에 귀농을 하니 주변의 시선도 곱지 않습니다. 어떤 문제가 있어 쫓기듯 피해 온 것으로 생각을 하시더라구요.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버틸 수 있었던 것은 지역에서 함께 농사를 짓는 청년공동체가 있어 서로 위로하고 정보를 나누기 때문입니다. 예산군에는 농사를 지으며 자식을 행복하게 키우고 싶어 찾아 온 청년농부들이 있습니다. 군민들의 응원과 관심 그리고 사랑을 부탁드립니다"


충남 예산군청년농업협의회 정지수 회장의 고민과 희망이 녹아있는 토론회 자료집 내용이다.

20일 충남 예산군청 대회의실에서 '예산군 청년농업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예산군농어업회의소가 선배농업인으로서 농촌의 희망을 위해 마련한 자리다.

'청년작당'이란 별칭이 있는 예산군청년농업인협의회는 예산으로 귀농한 30대 청년들의 모임체다.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한 정 회장은 "귀농청년 모임은 농사짓기 전 다양한 직업을 가졌던 사람들이 모여 많은 도움이 된다. 농업이 제일 힘들다는 것을 공감하며 의지가 되고 있다. 선배 농업인들이 먼 발치에서 쳐다보지만 말고 손을 잡아주면 좋겠다"고 간절하게 희망했다.

 토론회 패널로 참석한 예산군청년농업인협의회 정지수(오른쪽에서 두번째)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토론회 패널로 참석한 예산군청년농업인협의회 정지수(오른쪽에서 두번째)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 <무한정보>이재형

관련사진보기


김일영 농업경영인 예산군 연합회장은 "예산군 농업발전의 희망은 청년농업인이다. 선배농민으로서 어려운 결정을 하고 귀농한 후배 농민들을 응원한다. 그런데 농촌에서 살려면 최소 5000만 원의 연소득이 있어야 하는데 논 3만 평 이상 대농이 아니면 불가능하다"며 청년귀농인들에 대한 지원책을 제안했다.

△귀농인 생산 농산물 농협이 전량 수매 △농지 구입 및 임대 농어촌공사가 우선 배정 △농업기반시설자금 적극 지원 △생활안정자금 지원 및 1:1 멘토링 교육 확대 등이다.

손승욱 농협 예산군지부장은 "투자의 귀재인 짐로저스(로저스홀딩스 회장)는 최근 국내 강연에서 '농업이 미래이며, 부자가 되려면 농업에 투자하라. 통일 한국의 농업은 세계 최고의 투자처가 될 것이다. 10~20년 후 농산물 가격 상승으로 농업은 최고산업이 될 것이다'라고 예측했다"라며 농업의 희망을 전한 뒤 청년창업농 지원 등 농협이 펼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공주대학교 정남수 교수도 패널로 참석해 "농업의 다원적 기능을 뒷받침하는 제도를 얘기할 때 유럽의 선진사례를 많이 얘기하는데, 이 중에는 생각있는 농민들이 정책수립자에게 먼저 제안해 이뤄진 것들이 많이 있다. 정책이 무엇인가 해주길 기다리기 보다 요구가 빨라야 한다. 돈 되는 게 뭔지, 보조금을 받는 방법이 뭐냐에만 집착하지 말고 적절한 비전을 수립해야 한다. 소농 중심의 유통구조를 만들어 보겠다는 비전, 방문자 중심의 농산물 생산을 해보겠다는 비전…. 스스로 동기화하고 공동체를 설득할 수 있는 비전이 수립될 때 동력이 생기고 방향이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오늘 같은 논의의 장을 일회성으로 끝내지 말고 지속적으로 끌고 가야 한다. 예산군은 선진성은 빠른데 지속성은 떨어진다. 농어업회의소도 전국 어느 시군보다 앞서 읍면단위까지 조직을 결성했는데, 여기서 머물지 말고 지속적으로 논의해 정책을 만들어 내고 기술센터, 군청 농정과 등 행정이 농어업회의소가 만들어낸 시스템을 정책으로 반영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토론에 앞서 정민철 홍성 젊은협업농장 대표가 기조발언을 했다.

그는 "농지와 자본이 없는 청년귀농인이 승계농 및 후계농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없다"며 그들을 농촌에 연착륙 시키기 위한 대안으로 젊은협업농장(홍성 장곡면) 사례를 소개했다.

젊은협업농장은 조합원이 출자한 공동농장으로 △농촌공동체 문화 특성을 이해하는 청년농부 △지역농민과 함께하는 동료농부 △유기농업 실천하는 유기농부 △사회적 농장 개척하는 새 농부 △새로운 교육농장의 분화와 연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정 대표는 "초고령화로 위기를 맞고 있는 농촌에 신규로 진입하는 청년농업인 육성과 지원은 농촌의 기능을 유지하는데 대단히 중요하다"며 "생산만이 농업의 전부가 아니라 농장이 학생들의 교육장소로 또는 만성정신질환자를 치유하는 돌봄사업의 장으로 얼마든지 새로운 영역을 만들 수 있고 우리가 실행하고 있다. 이런 사업은 정부지원도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농촌의 새로운 가치창조에 대해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서 취재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신문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