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26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북한 김영철 방남 규탄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26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북한 김영철 방남 규탄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요즘 SNS에선 문재인 대통령을 국군'뒤'통수권자라고 한다." (홍준표 대표)
"대한민국이 인민민주주의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전희경 의원)
"대통령이 하루빨리 물러나도록 다 함께 싸우자!" (김태흠 의원)

자유한국당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연 '살인전범 김영철 도둑방한, 친북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에서 쏟아진 말들이다. 지난 25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남에 맞춰 통일대교를 점거하며 육탄시위까지 불사하던 한국당은 이날도 장외투쟁을 이어갔다. 연단에 오른 의원들 입에선 "문재인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들이 연거푸 나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규탄대회에서 "김영철이 자행한 공격은 전쟁시가 아니라 평화시였다. 그는 전범도 아니고 그냥 살인범"이라며 "살인범은 살인시켜야 하는데도 대통령이 살인범을 불러 서로 짝짜꿍을 하고 있다"라고 강변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북한 김영철 방남 규탄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북한 김영철 방남 규탄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홍 대표는 이어 "요즘 SNS에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군 뒤통수를 친다고 해 (국군통수권자가 아니라)'국군뒤통수권자'라고 한다"라며 "청와대 주사파는 물러나라"고 비난했다.

홍 대표는 또 "현송월(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인지 '현타월'인지 모르겠지만 그 여자가 삼류 유랑극단을 데리고 올 때, 독재자의 여동생(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 1부부장)이 내려올 때도 참았지만 김영철이 내려오는 건 대한민국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며 "주사파들이 나라를 이제 마지막까지 몰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김영철 방한저지 투쟁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무성 의원(부산 중구영도구)도 "문재인 대통령은 김영철을 만나 천안함에 대해 단 한마디도 꺼내지 못하고 있다"라며 "국군 장병에 대한 국군통수권자의 철저한 배신행위"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 의원은 "지금 우리는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의 갈림길에 서있다"라며 "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김영철 방한의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 "대통령이 김정은 친구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김무성 의원 등이 26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북한 김영철 방남 규탄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김무성 의원 등이 26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북한 김영철 방남 규탄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 시간여 남짓 시위가 이어지는 동안 한국당 의원들 입에선 원색적인 막말과 색깔론이 이어졌다.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시서천군)은 "(문재인 정부가) 살인범이자 전범인 김영철을 특별 열차에 태우고 특급호텔에서 재우며 국빈급으로 대우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주사파 청와대는 뼛속까지 종북이고 북한의 '예스맨'이다"라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이어 "국민을 죽인 전범을 환대하는 대통령을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이렇게 국민 생명을 지킬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연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갖고 있는 안타까움의 10분의 1이라도 천안함 유가족에 대해 갖고 있다면 김영철 방한을 절대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전희경 의원(비례대표)도 "자유 대한민국은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지 불과 1년도 안돼 밑바닥까지 흔들리고 있다"라며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고 인민민주주의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김여정에게 머리를 조아리고 각료들이 김여정을 위해 시중을 들면서 국민들을 저버렸다"라고도 덧붙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이) 과연 대한민국 5천만의 대통령이냐, 북조선 인민민주주의 김정은의 친구인가"라며 "북한 뒤꽁무니만 쳐다보면서 어쩔 줄 모르는 게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고 지원 사격했다.

이날 시위에 운집한 한국당 당원들(한국당 추산 20만, 경찰 추산 최대 3만)은 '김영철 방한, 친북 문재인'이라는 플래카드와 태극기, 성조기 등을 흔들며 의원들 발언에 호응했다. 일부에선 "청와대로 쳐들어가자!"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시위는 별다른 소동 없이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한국당의 장외투쟁으로 국회도 파행을 이어갔다. 2월 임시국회 종료를 이틀 앞두고 홍 대표가 이날 시위에서 "김무성 투쟁위원장을 중심으로 '북핵 폐기 추진 특별위원회'를 새롭게 만들겠다"며 투쟁 연장을 시사해 국회 정상화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댓글14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