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에서 내년 11월에 세계 35개 선진국의 모임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의 최대 국제회의가 열린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지난 19일 황수경 통계청장과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이 한국에서 면담을 진행하고 내년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2018, 제6차 통계ㆍ지식ㆍ정책에 관한 OECD 세계포럼 (The 6th OECD World Forum on Statistics, Knowledge and Policy)'의 개최지로 인천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행사를 주관하는 OECD와 통계청은 지난해 10월, 6차 OECD 세계포럼의 한국개최를 결정한 이후 서울과 인천 등 후보도시들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인천은 국제수준의 숙박시설, 편리한 공항 접근성, 풍부한 문화 관광자원, UN ESCAP 총회를 비롯한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개최 경험 등을 장점으로 내세워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벌여왔다.

행사는 내년 11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다. 개ㆍ폐회식을 비롯한 주요 전체회의와 부문회의, 국제전시회, 부대회의, 양ㆍ다자간 회담 등으로 구성된다. 전통공연과 DMZ 투어 등 한국을 알릴 수 있는 관광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OECD 세계포럼은 기존의 발전지표인 국내총생산(GDP)의 한계 인식과 함께 경제‧사회‧환경 등 다양한 영역을 포괄하는 '국민 삶의 질' 측정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방법론을 논의하는 포럼이다.

각 국가의 전․현직 대통령, 장관 등 최고위급 정책결정자를 비롯해 노벨상 수상자를 포함한 학계 저명인사와 국제기구 수장, 다국적기업 대표 등 100여 개국 2천여 명이 참가하는 OECD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다.

시는 행사진행과 관련한 개최도시의 구체적인 업무는 향후 통계청과 체결할 MOU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면서도 OECD 세계포럼 행사가 정부가 주관하는 행사로는 최대 외빈이 참여하는 국제회의인 만큼 성공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개최 지원 준비에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우선 이번 행사를 위한 별도의 행사지원단을 구성하는 한편 수송‧위생‧안전‧행사장 주변 환경정비 등의 분야에서 필요한 행정지원을 할 계획이다. 관광공사는 마이스사업단을 중심으로 행사에 필요한 숙박시설 확보‧행사장 준비‧맞춤형 관광 프로그램 구성 등의 분야에서 지원을 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국내외 고위급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고위급 만찬, 송도 컨벤시아에서의 환송만찬 등을 지원하고 인천의 투자매력과 축제·관광·컨벤션 분야 인천 세일즈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유정복 시장은 "내년 7월 문을 여는 컨벤시아 2단계 시설을 모두 사용하게 되는 만큼,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인천의 마이스역량과 인천의 관광인프라를 대외적으로 홍보하고 GCF 등 송도에 입주한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활성화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게시 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의 입장에서 정직하게 보도하는것. 어떠한 외압이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 인천의 대표적 진보언론으로서 사명을 다하는것. 시사인천의 김강현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