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올해 늦겨울, 남편과 함께 회사에 사표를 내고 10개월 된 아이를 데리고 싱가포르에 왔다. 1년간 어학 공부를 하겠다는 목적이었다. 이 연재는 육아와 공부를 병행하며 싱가포르에서 생활하는 젊은 유학생 부부의 소소한 일상 이야기를 담는다... 기자말

▲ 나브라트리 인도 축제 23일 싱가포르 차이나수영클럽에서 인도계 싱가포르인들이 '나브라트리' 축제를 즐기고 있다.
ⓒ 김지나

관련영상보기


"대체 축제 장소가 어디 있다는 거야! 스웨타는 괜히 이런 데 오라고 해서."

1시간 가량 유모차를 끌고 길을 찾는데도 축제 장소가 보이질 않는다. 인도 '나브라트리(Navaratri)' 축젯날. 나브라트리는 인도에서 매년 가을 열리는 연중 축제 중 하나로 힌두의 가장 대표적인 세 여신에게 제를 드리는 기간이다. 인도 음력 기준으로 9월부터 10월에 걸쳐 9일 동안 축제가 이어진다. 이 기간에 인도인들은 전통 옷을 입고 함께 모여 전통춤을 춘다. 싱가포르 국민 10명 중 한 명이 인도계인 만큼 나브라트리 행사는 이곳 싱가포르에서도 화려하게 펼쳐진다.

"축제 올 거지?" "티켓은 구했어?" "티켓 언제 살거야?"

중국어 학원에서 사귄 인도인 친구 스웨타는 몇 주 전부터 축제 티켓을 빨리 사라고 닦달이다. '그래, 지금 아니면 언제 또 인도 축제에 가보겠어?' 하는 마음에 한 장에 16달러나 하는 거금을 들여 축제 티켓을 끊었다. 1시간 동안 헤매고 헤맨 끝에 찾아낸 행사장에는 이게 웬걸, 형형색색으로 단장한 인도인들 사이에 평상복을 입고 꾸어다 놓은 보릿자루 마냥 서 있는 외국인은 우리 세 식구밖에 없다.

'이런 제길, 스웨타한테 낚였다.'

"여긴 뭐야, 저 사람들은 어떻게 술도 안 먹고 저렇게 놀 수 있지?"

남편의 시선을 따라가 보니 넓은 홀 안을 가득 메운 인도인들이 시끄러운 힌두 음악 소리에 맞춰 미친 듯이 춤을 추고 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각각 원을 그려 다 함께 어울려 춤을 춘다. 변두리에 쭈그리고 서서 어찌할 바 모르는 남편과 나와는 다르게 아이는 엉덩이를 실룩거리며 리듬에 맞춰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런 아이를 보며 '그래, 이럴 때 아니면 언제 이렇게 놀아보겠어.' 하는 마음으로 인도인들과 뒤섞여 광란의 밤을 함께했다.

같은 시기에 싱가포르에서 달 밝은 밤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비단 인도계 싱가포르인들뿐만이 아니다.

"량량이 것 사면서 은서 것도 하나 샀어."

얼마 전 싱가포르인 친구 그레이스는 아이에게 분홍색 랜턴 하나를 건네며 말했다.

"이게 뭐에 쓰는 건데?" "너 몰라? 이제 곧 중추절이잖아."

중추절은 중국의 추석이다. 음력 기준 8월 15일로 중국 4대 전통 명절 중 하나다. 이날 중국에선 가족들이 월병을 먹으며 함께 시간을 보낸다. 싱가포르 전체 인구 중 75%가 중국계인 만큼 중추절 역시 싱가포르의 가장 큰 행사 중 하나다.

싱가포르 중추절 24일 싱가포르의 한 쇼핑센터에서 중추절을 앞두고 등불을 판매하고 있다.
▲ 싱가포르 중추절 24일 싱가포르의 한 쇼핑센터에서 중추절을 앞두고 등불을 판매하고 있다.
ⓒ 김지나

관련사진보기


"싱가포르인들은 중추절에 뭐해?" "가족들하고 모여 앉아서 월병 먹어. 뭐 그것 말고 특별히 먹는 건 없어." "그럼 랜턴은 무슨 의미인데?" "흠...어른들이 모여앉아서 놀 때 아이들이 어른들을 귀찮게 하지 않고 혼자 놀 수 있는 용도?"

그레이스의 랜턴의 용도에 대한 논리는 참으로 그럴싸하다. 그래, 어른들도 가끔은 어른들만의 시간이 필요할 때가 있지. 과거 촛불로 불을 밝혔던 등은 이젠 현대 문명에 기대 배터리를 넣어 손쉽게 켜고 끌 수 있는 랜턴으로 거듭났다.

"이번 중추절에는 손녀한테 촛불로 된 등을 사주고 싶어. 나 어렸을 땐 다 촛불이었는데 요즘엔 죄다 배터리라 낭만이 없어. 아이들도 조심조심 촛불로 된 등을 들고 다니면서 불을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도 배웠는데 말이지."

15개월 된 손녀를 키우고 있는 안티 제니는 과거 어린 시절의 촛불 등을 회상하며 아쉬워한다.

한국에서 추석을 10여 일 가량 앞둔 이 시점에 이곳 싱가포르에서도 다양한 종족들이 자신들의 각양각색 문화를 바탕으로 달 밝은 밤을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같은 나라, 같은 달 아래 같은 국적을 갖은 사람들이 서로의 방식으로 특별한 시간을 보내는 것을 함께 즐기며 우리도 타국에서 맞는 명절이 쓸쓸하지만은 않다.

*참고
https://en.m.wikipedia.org/wiki/Navaratri
https://www.tripsavvy.com/navaratri-festival-essential-guide-1539293
김도영(2013), 『12억 인도를 만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