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금융위원회

관련사진보기


지난 7월 한달 동안 국내 금융권에서 가계에 빌려준 돈이 9조원을 훌쩍 넘었다. 정부의 '8.2부동산대책'을 앞두고, 대출규제가 강화될 것을 염려해 미리 대출을 받은 사람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가계 대출 규모 자체는 줄었다.

18일 금융위원회가 낸 '2017년 7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을 보면 올해 7월 한달간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9조5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6월에 7조6000억원 늘어난 것보다 1조9000억원이나 증가한 것이다. 이 가운데 시중 은행권 가계대출은 7월 한달 동안 6조7000억원 증가했고, 6월(6조1000억원)과 지난해 7월(6조3000억원)보다는 대출 규모가 약간 증가했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7월 한달간 4조8000억원 급증, 왜?

대출 내용을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여전히 높았다. 주택담보대출은 4조8000억원으로 6월보다 5000억원 늘었다. 부동산 시장의 상승세에 따른 주택거래 증가로 인해 주택담보대출 역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지난 6월 1만4000건에서 7월 1만5000건으로 늘었고, 1000건 정도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과 함께 기타 대출도 증가했는데, 이는 인터넷 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영업과 연관돼 있다고 금융위쪽은 설명했다. 카카오 뱅크는 지난달 27일 영업개시 후 3일간 대출만 4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중은행권 뿐 아니라 저축은행 등 2금융권의 가계대출도 증가했다. 7월 한달 동안 2조8000억원 늘었는데 6월보다 1조3000억원 더 증가한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달에 비교하면 증가폭은 9000억원 정도 줄었다.

2금융권 중에서도 상호금융의 경우 가계대출이 7월 동안 1조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은 8000억원 증가했다. 그렇지만 지난해 같은 달(2조5000억원)보다는 증가규모가 1조2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험의 경우 7월 한 달 동안 6000억원 늘었는데 보험계약대출(4000억원)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이와 더불어 저축은행은 기타대출(3000억원)을 중심으로 4000억원 증가했는데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증가규모가 2000억원 줄어든 것이다. 또 여신전문회사 가계대출의 경우 7월 동안 카드대출(3000억원) 중심으로 5000억원 증가했는데 저축은행과 달리 작년 7월에 비해 증가규모가 3000억원 확대됐다.

이에 대해 금융위는 "금융감독원과 함께 금융회사가 자체 관리계획을 이행하고 있는지 등을 집중점검하고, 필요하면 추가 현장점검 등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향후 정부 차원의 '가계부채 종합대책'등도 차질 없이 준비해나갈 계획"이라고 금융위는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