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관련 논란에 새로운 어록이 탄생했습니다. '촌철살인'의 대가로 유명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주인공입니다. 노 원내대표는 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의 사면 논란은 "보수층에 추파를 보내는 신호"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는 논란이 된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중국집 앞을 지나가면서 돈이 있다면 자장면 먹는 문제를 심각하게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은 "먹고 싶다는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뜨거운 감자인 '사면'이 대선 정국에서 자장면이 된 모양새입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