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분노한 공주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새누리당 해산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되고 있는 1인 시위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공주사무실 앞과 출근길 시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한 시위 참가자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 파탄으로 온 나라가 들썩이고 분노가 극에 치달은 상황에 최근 정진석 의원이 공주 제2금강교 예산 확보를 홍보하는 자료를 배포하고 이를 찬양하는 불법 현수막이 시내 곳곳에 걸리면서 시민들이 분노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근혜 퇴진과 새누리당 해산 시기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공주시민단체는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신관초 사거리 앞에서 촛불집회를 하고 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