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사하는 정진석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6일 의원총회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회동 결과를 설명한 뒤 인사하고 있다.
▲ 인사하는 정진석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6일 의원총회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회동 결과를 설명한 뒤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이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을 사실상 폐기했다.

새누리당은 6일 오후 3시간 가까이 의원총회를 진행한 끝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에 당론 없이 자유 투표를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박 대통령이 이날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를 면담하면서 '탄핵보다 퇴진을 택해달라'는 의중을 전달했음에도 의원 개개인에게 탄핵 표결 참여 여부를 맡겨버린 것이다. (관련 기사 : '동정표' 구한 박 대통령 이정현 "탄핵보다 퇴진으로..." )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9일 탄핵 표결 때) 국회의원이 독립된 헌법기관으로서 그 헌법적 권한을 정정당당하게 자유 투표로 행사하게 될 것"이라며 의총 결과를 전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역시 "특별하게 당론이 정해지지 않는 한 당연히 국회의원이 헌법기관으로서 양심과 자유에 따라 투표하는 게 원칙이다"면서 "다들 무기명 자유투표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앞서 정했던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이 유야무야 없어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당론을 (당시) 정하긴 했지만 지금은 탄핵으로 가는 것이니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이러한 결론은 이미 예상됐던 바이기도 하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모두발언에서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을 현실적으로 유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면서 "오는 9일 탄핵소추안 표결이 이뤄진다면 당론으로 의원들의 투표행위를 구속시키지 않겠다는 것이 원내대표로서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탄핵 표결 밟을 수밖에 없다는 분위기"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6일 박근혜 대통령과 당 지도부 회동 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학재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6일 박근혜 대통령과 당 지도부 회동 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학재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의총에서 발언한 의원들 상당수도 자유투표 필요성을 강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유승민 의원은 의총 중 기자들과 만나, "헌법정신에 따라서, 헌법절차에 따라서 탄핵 표결에 양심과 소신을 가지고 참여하자고 얘기했다. 이번에 탄핵 표결을 통해서 대통령도 법 앞에 평등하다는 것을 우리가 보여주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이 이날 오후 당 지도부 면담을 통해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수용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부분을 인정하느냐가 핵심이었는데 그런 부분은 아직 (대통령으로부터) 들어보지 못했다"면서 "오늘 대통령의 인식은 변한 게 없구나 그런 느낌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황영철 의원도 의총 중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과 당 지도부의 면담 결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의총에서는 탄핵 표결을 밟을 수밖에 없다고 다들 인정하는 분위기다. 그렇게 보는 것이다"면서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전체적으로 (탄핵소추안에 대해) 자유 투표로 가자는 의견에 크게 반대하거나 (본회의에) 불참해야 한다는 의견이 안 나오고 있다"면서 "지금 분위기로 봐서는 자유투표로 결정될 것 같다. 소신과 양심에 따라 찬반을 선택하리라고 본다"고 의총 분위기를 전했다.

친박 측 의원들도 자유투표를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친박계 중진 의원은 의총 종료 직전 기자들과 만나, "자유투표로 가게 될 것 같다. 본회의장 참석 여부도 자유"라면서 "몇몇은 (본회의에) 불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